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21년 수능, 절대평가 최소 4개 과목으로 확대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10일 20시12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공통과목 통합사회·과학 추가···공청회 거쳐 확정안 발표

▲ 2021 수능 최소 4과목 절대평가
교육부가 수능 개편 시안을 발표한 10일 오후 서울 대치동 학원거리에서 학생들이 바삐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교육부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존 영어, 한국사 외에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한문 등 4개 과목에 한해 절대평가를 실시하는 ‘1안’, 7개 과목 모두 절대평가하는 ‘2안’을 놓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연합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절대평가 과목이 늘어나고 선택과목은 줄어든다. 관련 기사 7면

교육부는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수능개편 시안을 발표했다.

우선 1안은 기존 영어·한국사를 포함해 통합 사회·과학, 제2외국어/한문 등 4개 과목에 한해 절대평가를 실시하는 것이다.

7개 과목 모두 절대평가 하는 것이 2안으로 교육부는 두 가지 안을 놓고 검토 중이다.

또한 시험 과목은 2015 개정 교육과정 적용에 따라 공통과목인 통합 사회·과학이 추가되고 사회·과학·직업 탐구의 선택과목은 2개에서 1개로 줄어든다.

학생들은 지금과 같이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통합 사회·과학, 선택 1과목, 제2외국어/한문 등 최대 7과목에 응시하게 된다.

국어, 수학, 영어, 선택, 제2외국어/한문은 지금과 유사한 수준에서 출제하며 모든 학생이 이수하는 공통과목인 한국사, 통합 사회·과학은 고1 수준으로 출제된다.

수학은 지금처럼 가·나 형으로 분리 출제돼 문·이과 등에 따라 선택 응시할 수 있으며 진로선택과목인 과학Ⅱ(물리Ⅱ·화학Ⅱ·생물Ⅱ·지구과학Ⅱ)는 출제 범위에서 제외된다.

한국사는 지금처럼 응시 필수과목으로 시험을 보지 않으면 수능 성적표를 받을 수 없다.

교육부는 2011학년도 수능부터 도입된 EBS 연계 출제는 단계적으로 축소·폐지하거나 연계율 70%를 유지하되 연계 방식을 개선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 중이다.

이번 개편안은 4차례 권역별 공청회를 거쳐 이달 31일 확정안이 발표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시안 마련을 위한 교사, 학부모, 입시전문가, 대학관계자 등의 의견수렴을 거쳤다”며 “수능 절대평가로의 방향성에 대해서는 공감했으나 적용 범위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이 다수”라고 밝혔다.

또 “수능 절대평가 적용 범위는 향후 권역별 공청회에서 의견수렴을 거쳐 최종 확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공청회는 11일 서울을 시작으로 16일 광주, 18일 부산, 21일 대전에서 열린다.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