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오천지발협, "오어사 모텔 허가비리 엄정 수사하라"

정승훈 기자 route7@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10일 20시49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관련자 처벌 계속 투쟁"

포항 오천읍지역발전협의회는 10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텔 공사의 즉각 중단과 관련된 전·현직 시·도의원에 대한 철저한 수사 등을 요구했다. 정승훈 기자
포항시 오어사 인근 무인 모텔 건축과 관련해 오천읍 주민들이 관련자 처벌과 신축 허가 경위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포항 오천읍지역발전협의회는 10일 오전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어사 인근 모텔 공사를 즉각 중단하고, 전·현직 시·도의원이 개입해 신축허가를 받아낸 경위를 철저하게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협의회는 “오천읍의 자랑인 1천400년 천년고찰 오어사 인근에 불륜의 온상인 무인텔 공사를 감행하는 것을 묵과할 수 없다”며 “주민 대표인 시·도의원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편법과 불법으로 허가 과정에 직접 개입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에 대한 책임을 물어 이들을 즉각 구속 수사하고, 관련 공무원과 도시계획위원회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라”고 주장했다.

협의회 김인걸 수석부위원장은 “오천읍민들을 상대로 모텔 건축 반대서명운동에 들어가 현재 1천 여명의 서명을 받은 상태로 앞으로 3천 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 탄원서와 함께 제출할 계획이다”며 “공사가 중단되고 관련자가 처벌받을 때까지 계속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대구지방검찰청 포항지청은 속칭 쪼개기 수법으로 바닥면적 제한규정을 피해 건축허가를 얻은 전직 시의원 A(59)씨와 조경업체 대표 B(59)씨, 건축사 C씨 등 3명을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위반과 산지관리법 위반 혐의로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

이 과정에서 현직 도의원 D씨도 A씨에게 4억 5천만 원을 빌려주고 이자로 3천만 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관할 지차체인 포항시 남구청은 검찰이 수사결과 통보와 함께 허가취소나 공사중지 등 행정처분을 요청함에 따라 고문변호사에게 이에 대한 자문을 의뢰한 상태다.

남구청은 허가 절차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었으나 공익과 지역정서를 포괄적으로 고려해 최종 결정을 내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승훈 기자

    • 정승훈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남구지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교통, 의료, 날씨, 사회단체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