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비 내려도 고수온···경북 동해안 걱정이네

김재원 기자 jw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10일 20시49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포항서 물고기 27만여 마리 폐사

동해 바다에 쏟아진 비로 수온 상승세는 한풀 겪었지만 양식어가 피해는 계속됐다.

이틀 간 내린 비로 수온은 2℃ 가량 내려갔지만 여전히 뜨거운 바닷물로 인해 하루 4만여 마리 물고기가 죽어 나가 어민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포항시에 따르면 4일부터 10일까지 남구 구룡포읍, 호미곶면, 장기면과 북구 송라면 등 육상 양식장 26곳에서 강도다리, 넙치, 우럭 27만6천여 마리가 폐사했고 집계된 피해액만 2억6천만 원을 넘는다.

포항 앞바다 수온은 지난 7일 28.7℃까지 올랐다 8일 28.4℃, 9일 27.9℃, 10일 26.6℃로 2도가량 낮아졌지만 여전히 물고기는 떼죽음을 당했다.

지난 9일 5만1천 마리가 폐사한 데 이어 10일도 4만4천 마리가 폐사했고 피해 양식장도 2곳이 더 늘었다.

울진군에도 근남·기성면 육상 양식장 3곳에서 4만9천700마리, 영덕군은 영덕읍, 남정면 육상 양식장 4곳에서 2만3천900마리, 경주 감포읍 양식장 1곳에서 1만3천300마리가 폐사했다.

경북 동해안 전역에서 36만 마리가 넘는 물고기가 폐사한 것.

피해가 확산하자 포항시는 현장대응반을 꾸리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해상수온정보를 양식어가에 실시간 제공하고 고수온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실시간 신고접수와 집계에 나섰다.

포항시 관계자는 “수온은 다소 낮아졌지만 여전히 수온이 높아 폐사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양식 어가 피해를 줄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 호미곶에서 부산 앞바다까지 지난 6일 낮 12시 기준 고수온 경보가 내려졌고 호미곶에서 울진 앞바다까지는 같은 날 오후 4시를 기해 고수온 주의보가 발령됐다.


김재원 기자

    • 김재원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북구지역과 검찰, 법원, 해양, 교육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