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낙연 국무총리, 칠곡매원마을 방문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11일 21시04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칠곡매원마을 감호당에서 부채 선물 받는 이낙연 국무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일 칠곡매원마을(박곡종택·감호당)을 방문했다.

이날 방문에는 김관용 경북도지사, 백선기 칠곡군수, 조기석 칠곡군의회 의장, 이상곤 종손을 비롯해 매원마을 주민 50여 명이 함께 했다.

이 총리는 먼저 박곡종택을 방문해 사당 및 전정을 둘러보고 대청마루에서 차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 총리는 “여름 휴가 마지막 일정으로 칠곡마을을 방문하게 됐다”며 “대학 시절 은사인 이수성 총리의 고향을 방문하게 됐는데 6·25 전쟁 때 많이 파괴돼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혜를 모아 보존되면서 복원이 되는 것이 중요하다”며“마을 분위기가 차분하고 안온하다”고 덧붙였다.

11일 백선기 칠곡군수, 조기석 칠곡군의회 의장, 이상곤 종손을 비롯해 매원마을 주민 50여 명이 칠곡매원마을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를 환영하고 있다.
이 총리 일행은 걸어서 감호당으로 이동했으며 칠곡군을 사랑하는 시가 새겨진 부채를 선물 받았다.

1시간여 동안 마을을 둘러 본 이 총리는 마을주민들에 환송을 받으며 출발했다.


박태정 기자

    • 박태정 기자
  • 칠곡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