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주석 국방부 차관, 일반 환경영향평가 엄정 실시 강조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12일 13시47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과 토머스 밴달 주한 미 8군 사령관이 12일 경북 성주 주한미군 사드 기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확인 작업을 앞두고 기지 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연합
서주석 국방부차관이 12일 오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배치 지역인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 내 전자파 측정에 앞서 향후 전개되는 상황에 대한 언론 브리핑을 열었다.

서 차관은 이날 토머스 밴달 미8군 사령관이 주민을 직접 찾아 사과드리지 못한 여건에 대해 양해를 구하고, “소규모환경영향평가가 완료되면 기존의 임시배치 된 장비(2기)의 운용을 위한 지반 보강 등의 임시보완공사와 주한미군 편의시설 설치 등의 공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전 정부의 사드 배치과정과 똑같다는 일부 비판에 대해 “전 정부는 사드배치를 이미 결정해놓고 요식행위로 소규모환경영향평가와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생각했다”면서 “일반 환경영향평가는 엄정하고 철저하게 실시할 계획이며, 이를 바탕으로 사드배치를 최종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다만,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강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사드의 군사적 개연성을 무시할 수는 없다. 작전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임시배치를 결정한 것”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이해를 바란다고 밝혔다.

권오항 기자

    • 권오항 기자
  • 고령, 성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