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 양덕중 신축공사 현장서 비계 무너져 2명 부상

김재원 기자 jw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12일 19시43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12일 오후 2시께 포항시 북구 양덕동 양덕중학교 교사 신축 공사 현장에서 건물 외벽에 설치된 비계가 무너져 인부 2명이 다쳤다. 김재원 기자 jwkim@kyongbuk.com
포항 양덕중학교 건설 현장에서 비계가 무너져 내리며 인부 2명이 다쳤다

포항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12일 오후 2시께 북구 양덕동 양덕중학교 신축 공사 현장에서 돌풍이 불면서 건물 외벽에 설치된 비계가 무너졌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인부 2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건물 신축을 위해 세운 비계가 강풍이 불면서 이 같은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포항 양덕중학교는 양덕동 2027번지에 내년 3월 개교를 목표로 대지면적 1만2천510㎡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공사가 진행 중이다.


12일 오후 2시께 포항시 북구 양덕동 양덕중학교 교사 신축 공사 현장에서 건물 외벽에 설치된 비계가 무너져 인부 2명이 다쳤다. 김재원 기자 jwkim@kyongbuk.com
12일 오후 2시께 포항시 북구 양덕동 양덕중학교 교사 신축 공사 현장에서 건물 외벽에 설치된 비계가 무너져 인부 2명이 다쳤다. 김재원 기자 jwkim@kyongbuk.com

김재원 기자

    • 김재원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북구지역과 검찰, 법원, 해양, 교육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