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해경, 감포항 방파제 50대 여성 끝내 숨진채 발견

김재원 기자 jw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8월12일 20시13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지나가던 행인 "사람 살려" 소리에 신고…밤샘 수색

12일 오전 11시 30분께 경주시 감포읍 감포항 방파제 테트라포드 사이에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A씨는 지난 밤 외마디 구조요청을 남기고 실종됐었다.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50대 여성의 외마디 구조요청에 해경이 수색에 나섰지만 결국 차가운 시신만 돌아왔다.

포항해양경찰서는 12일 오전 11시 30분께 경주시 감포읍 감포항 방파제 테트라포드 사이에서 A씨의 시신을 발견해 인양했다고 밝혔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8시 11분께 감포항 방파제를 지나가던 행인이 “사람 살려”라는 소리를 듣고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방파제 인근에서 여자슬리퍼, 휴대폰이 발견하고 수색에 나섰지만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포항해경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재원 기자

    • 김재원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북구지역과 검찰, 법원, 해양, 교육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