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물포커스] 정기윤 한국스포츠과학지도자협회장

스포츠 댄스에 새로운 변화 바람 몰고 온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

김현목 기자   |   등록일 2017.09.13 10:1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정기윤 (사)한국스포츠과학지도자협회장
정기윤(39·여) 사단법인 한국스포츠과학지도자협회장은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처음부터 스포츠댄스나 무용 등을 전공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미술학도를 꿈꾸던 학생이었다.

현재 영남대 체육과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정 회장은 미술을 전공하던 중 댄스스포츠를 접하면서 진로가 완전히 달라졌다.

지난달 초 협회 사무실이 있는 대구 동구에서 정 회장을 만났다.

정 회장은 처음 댄스를 접한 계기가 다이어트를 위해서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막상 댄스를 접하고 난 뒤 화려하고 몸으로 다양한 표현을 끌어내는 매력에 빠져들었다.

또한 자기 자신을 솔직하게 표현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느끼면서 벗어나지 못했다.

정 회장은 “댄스에 한번 빠지면 벗어나기 어렵다”며 “결국 미술에서 진로를 바꿔 선수까지 됐다”고 돌아봤다.

그렇다고 댄스 스포츠에만 고집하지 않고 밸리 댄스, 요가 등 다양한 댄스 분야를 모두 경험했다.

당연히 관계된 자격증도 모두 따내는 등 비록 시작은 늦었어도 새로운 분야인 댄스에 빠르게 적응해 나갔다.

지난 2007년부터 2012년까지 현역 선수로 활약하면 출전 대회마다 좋은 성적을 거두며 자신을 증명해 냈다.

선수와 강사를 병행하던 정 회장은 3년 전 자신의 학원을 만들고 좀 더 많은 사람이 댄스의 매력에 빠질 수 있도록 돕고 있다.

▲ 국제키즈모델선발대회 심사위원으로 활약하는 정기윤 협회장(맨 오른쪽).
정 회장이 운영하는 학원은 전문 영역은 물론 유치원생부터 노년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자랑하고 있다.

처음에는 다소 소극적이었던 남성 회원들도 차츰 증가하는 등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해 왔다.

그 결과 지금은 회원만 200여 명이 넘고 다양한 분야의 강사들이 함께하는 등 빠르게 적응했다.

정 회장 학원의 가장 큰 특징은 특정 종목만 강조하지 않고 다양한 종목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진행하고 있는 점이다.

세분화된 종목을 댄스라는 큰 틀을 바탕으로 하나로 묶어 배우는 사람이 쉽고 다양하게 접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학생들이 각종 대회에 참가하는 것도 적극적으로 돕고 있다.

정 회장은 댄스를 하면서 느낄 수 있는 가장 큰 장점으로 자신감과 활력을 꼽았다.

대회를 준비하면서 진행하는 연습과 대회를 참가를 통한 성취감이 이를 뒷받침하는 요소가 된다고 믿고 있다.

이러한 노력과 함께 정 회장은 강사들을 위한 교육과 사회봉사에 관심을 쏟고 있다.

그 결과 탄생한 것이 한국스포츠과학지도자협회다.

정 회장은 1년 전 회장으로 취임, 협회의 변화를 이끌어 왔다.

협회는 지도자를 위한 교육을 전문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다양한 교육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여러 학교는 물론 기업체와 MOU를 맺고 찾아가는 교육도 진행 중이다.

빠질 수 없는 것이 봉사활동이다. 국내외 스포츠과학과 관련한 사회봉사를 통해 댄스를 알림과 동시에 소외계층이 댄스를 통해 치유 받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정기윤 회장은 “비록 미술을 먼저 시작했지만 미술에서 받은 영감이 댄스에도 반영되는 등 연관성이 높다”며 “자신을 표현하고 자신감을 높여주는 것이야말로 댄스가 가장 큰 장점”이라고 밝혔다.

또 “여러 지도자를 발굴하는 것은 물론 봉사활동으로 사회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