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동시, 공기업 경영개선 위해 상하수도 요금 오른다

5년간 단계적 인상···내달부터 1천340원 정도

오종명 기자   |   등록일 2017.10.12 17:43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안동시는 공기업 경영개선을 위해 2017부터 2021년까지 5년간 요금을 단계적으로 상수도 요금은 연 6.5%, 하수도 요금은 연 15.4% 인상하고 11월 고지분부터 시행한다.

그동안 시는 시민 부담을 최소화하고 물가안정을 위해 상하수도 요금인상을 자제해 왔으나 원가대비 지나치게 낮은 상하수도 요금으로 인한 만성적인 적자와 함께 맑은 물 공급과 노후관 교체사업에 어려움이 있어 부득이하게 상하수도 요금을 인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 상수도는 생산원가 1천557원 대비 50.6%인 787원, 하수도는 2천462원 대비 11.7%인 288원에 머물러 있음에 따라 매년 큰 폭의 적자가 발생해 노후관 적기 교체와 하수관거 정비 사업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정부에서도 공기업 경영정상화를 위한 요금인상을 강력히 요구함에 따라 이번에 인상을 단행했다.

요금 인상 내용을 보면 상수도 요금은 톤당 평균 787.48원에서 838.66원으로 51.2원이 올라 평균 6.5% 인상되며, 하수도 요금은 톤당 288.12원에서 332.49원으로 44.4원이 오른 평균 15.4% 인상된다.

이에 따라 일반 가정의 월평균 사용량을 20t 내외로 보면 평균 요금이 가구당 월 1만5천350원 정도에서 1만6천690원으로 1천340원 정도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안동시 관계자는 “시민 경제가 어려운 가운데 부득이 요금인상을 하게 된 점에 대해 시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 드린다”면서 “안전하고 맑은 물 공급과 노후관 교체 등의 경영개선을 통한 원가절감은 물론 서비스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