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외환보유액 7개월 만에 감소세로 반전

9월 3천846억7천만달러

하경미 기자   |   등록일 2017.10.12 21:0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7개월 만에 감소로 돌아섰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9월 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3천846억7천만달러로 전월 말보다 1억7천만달러 줄었다.

이는 지난 3월(3천753억달러)부터 6개월 연속으로 오르다가 7개월 만에 감소한 것이다.

우리나라가 보유하고 있는 외화자금을 말하는 외환보유액은 국채와 회사채 등을 포함한 유가증권을 비롯해 예치금·금·국제통화기금 특별인출권(SDR) 등이 있다.

국내 외환시장을 안정시켜야 할 때나 경제주체가 해외에서 외화를 빌리거나 갚지 못할 때 주로 사용되는데, 외환보유액이 늘어나면 그만큼 경제위기에 대처할 역량이 좋아졌다고 본다.

지난달 외환보유액이 줄어든 이유는 미국 달러화가 강세를 보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즉 미 달러화 강세에 따른 유로화와 엔화 등 기타 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감소해서다.

외환보유액 중 91.8%를 차지하는 유가증권은 3천533억달러로 9억달러 줄었지만, 예치금은 215억3천만달러로 7억6천만달러 늘었다.

또한 SDR 33억달러·IMF포지션 17억4천만달러·금 47억9천만달러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 8월 말 기준 우리나라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9위 수준을 유지했는데, 지난해 10월 홍콩에 밀려 7위에서 8위로 한 단계 밀려난 후 5월에 다시 9위로 내려앉았다.

하경미 기자

    • 하경미 기자
  • 정경부 차장대우입니다. 유통과 금융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