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라던 ‘목재 펠릿’, 미세먼지만 생산

공장 가동률 32%···봉화 산림탄소순환마을도 사용 중단

이상만 기자   |   등록일 2017.10.17 20:0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라고 국고 보조금까지 받으며 사용이 권장되고 있는 ‘목재 펠릿’ 사업이 제대로 운영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목재 펠릿은 목재 가공 과정에서 버려지는 나무와 톱밥으로 만드는 고체 연료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간사인 황주홍 국민의당 의원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국 23개 목재 펠릿 생산 공장의 가동률은 32%였다. 4곳 중 3곳은 가동률이 절반도 안 됐다. 5곳은 가동을 아예 멈췄다. 정부가 전국 목재펠릿 생산공장에 국고 231억5400만원을 투입했지만, 공장이 제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세금 100억원이 투입된 경북 봉화와 강원 화천의 저탄소 마을도 사실상 실패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북 봉화군 산림탄소순환마을은 2015년 12월 이후 마을회의를 거쳐 목재펠릿 사용을 중단했다. 보일러의 잦은 고장과 목재펠릿 가격 상승, 유가 하락에 따른 경제성 감소가 원인으로 작용했다.

정부 지원에도 주택용과 산업용 등 목재펠릿 보일러 사용량 역시 감소했다. 정부가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466억원을 투입해 2만2689대 목재펠릿 보일러를 보급했지만, 가정용과 산업용 목재펠릿 사용량은 2014년 46만8539톤에서 지난해 37만2650톤으로 감소 추세를 보였다. 산업용 보일러에 대한 지원은 수요 감소와 경제성을 이유로 지난해부터 이뤄지지 않고 있다.

무엇보다 ‘신재생에너지’로 분류되는 목재 펠릿은 환경 오염 측면에서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대기환경학회지에 지난 8월 발표된 ‘목재펠릿과 석탄의 단위 발열량에 따른 사회적 비용 비교 분석’ 논문에 따르면 목재펠릿의 사회적 비용은 무연탄의 2.8배, 유연탄의 7.6배에 달했다.

황주홍 의원은 “이명박 정부가 저탄소 녹색성장이라며 적극적으로 펼쳤던 목재펠릿 보급사업은 예산 낭비와 대기오염 물질 배출로 인해 그 실패가 확인됐다”며 “이제는 목재펠릿을 신재생에너지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국고보조금까지 지원하면서 미세먼지를 조장하고 있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이상만 기자

    • 이상만 기자
  • 경북도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