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대 국감, 2순위 총장 임명 논란 집중 조명

김현목 기자   |   등록일 2017.10.22 20:2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3일 열리는 경북대 국감에서 2순위 총장 임명을 놓고 공방이 펼쳐질 전망이다.

하지만 2순위 총장 임명이 교육부 차원에서 이뤄진 만큼 이날 국감에서 다른 이슈가 제기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또한 국감에 앞서 경북대 일부 교수들은 총장 임명이 잘못됐다는 성명서 발표와 집회를 개최하는 등 현 총장의 임명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경북대 민주적 정상화를 위한 범비상대책위와 행동하는 교수·연구자모임은 지난 20일 동성로에서 총장 임용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경북대 교수와 학생 등은 지난 2014년 10월 간접선거를 통해 총장 후보자 1순위로 김사열 교수, 2순위로 김상동 교수를 선출했다.

하지만 교육부는 재선정을 요구, 총장 장기 공백 사태가 발생했으며 우여곡절 끝에 지난해 10월 김상동 총장이 임명됐다.

이에 대해 비상대책위는 교육부가 현 총장을 무순위추천이라는 변칙적인 제도를 통해 총장 임명에 부당 개입했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대통령이 바뀌었지만 경북대는 그대로며 전 정권 당시 총장 사태에 개입한 인사들을 적폐세력으로 규정하는 등 날을 세웠다.

이에 따라 책임자 처벌과 대학 정상화를 촉구했다.

이처럼 학교 밖에서 총장 임명 관련 관계자 처벌 및 대학 정상화 요구가 높아지고 있지만 이번 국감에서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높다.

엄밀히 말해 임명 관련 책임이 교육부에 있으며 관련 인사들도 경북대와 직접적인 관계가 있다고 볼 수 없기 때문이다.

경북대 한 교수는 “주범은 교육부고 경북대는 종범에 불과하다”며 “교육부 차원에서 국감 등을 벌여 책임자를 가려내는 것이 오히려 이번 사태를 마무리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