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부겸 행안부 장관, 새 정부 첫 성주 공식 방문

"성주군민과 소통하며 지역 발전·지원사업에 힘쏟겠다"

권오항 기자   |   등록일 2017.11.11 19:37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1일 오전 성주군을 찾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이 간담회를 마치고 마중나온 김항곤 성주군수(왼쪽)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성주군 제공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1일 오전 9시 30분께 새 정부 들어 처음으로 미군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기지가 있는 경북 성주군을 찾았다.

사드배치와 관련한 국가지원과 현장 의견 청취 목적의 이번 방문을 두고, 정부지원에 대한 현실화의 기대감을 낳으면서도 한편으론 예산문제 해결책 마련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의 한·중·일 연쇄 방문과 사드로 인한 중국과의 껄끄러운 관계가 수면 밑으로 가라앉고 있는 가운데 사드배치 지역인 성주군을 찾은 김 장관의 행보에 정부의 의지가 수북이 담겨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날 김 장관은 행안부 김성호 대변인을 비롯한 채홍호 지방행정정책관, 안승대 자치행정과장, 박천수 지역발전과장을 대동하고, 김항곤 성주군수와 배재만 군의회 의장, 이재복 노인회장, 여상건 유림연합회장 등과 함께 간담회를 열면서 이 같은 분위기를 반증했다.

이 자리에는 국방부 서주석 차관과 박인호 정책기획관, 국무조정실 최병환 국무 1차장, 경북도 안병윤 기획조정실장, 김동진 안전정책과장 등도 함께 배석했다.

성주군청 2층 소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는 김 장관의 공식 방문인사 이후인 9시 40분부터 약 1시간 정도 비공개로 진행됐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1일 오전 성주군을 찾아 국가지원과 현장의견 청취를 위해 간담회 장소인 성주군청 소회의실로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항곤 성주군수,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이완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성주군 제공
김항곤 성주군수는 “중앙정부와 실무적으로 논의해왔던 18개 지원사업에 대해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지만, 올해 현재 사업수반에 필요한 내년도 예산이 국회에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다”면서 힘들었던 성주지역의 지원사업이 구체화 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김부겸 장관은 “국무총리의 지시로 찾게 됐다”며 정부 차원의 공식방문을 강조하며 “성주군민과 더욱 긴밀히 소통하며 지역이 한층 발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주민 여러분도 정부의 진정성과 노력을 믿어주시고, 대한민국 위기 극복을 위해 마음을 하나로 모아주길 호소한다”고 요청하고, “각종 지원사업에 대한 분석을 통해 손쉬운 사업부터 예산을 세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와 별도로 사드 임시배치 지역인 소성리 주민의 불편해소와 마을발전을 위한 사업도 추가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성주군이 중앙정부와 실무적으로 협의해온 사업은 8천억 원 규모의 대구~성주 간 고속도로 건설, 5천억 원 규모의 대구~성주 간 경전철 건설, 대구~성주 간 국도 30호선 교통 환경 개선사업 지원(120억 원), 경관 정비와 전선 지중화 사업 지원(25억 원), 성주참외 군부대 납품, 제3 하나원 건립 우선 지원,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관광자원 개발, 풀뿌리 기업 육성 등 9개 사업 총 1조3천억 원 규모였다.

추가건의 사업은 성주~대구간 국도 6차로 확장(3천250억 원), 성주 사드기지 미군공여 잔여부지 활용(30억 원), 성주 사드기지 주변도로 추가 개설(60억 원), 충무시설·주민대피시설 설치(100억 원), 가야산국립공원구역 해제, 신규 골프장 조성(700억 원), 전통시장 활성화사업(98억 원), 권역별 농산물 선별센터 건립(90억 원) 등이 더해지면서 총 18건이 보안을 거쳐 협의 중이다. 예산은 총 1조 8천억 원으로 늘어났다.

11일 오전 성주군청 소회의실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역여론 청취를 위한 간담회를 열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서주석 국방부차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최병환 국무조정실 국무 1차장. 성주군 제공
김 장관의 이번 방문은 지난 9월 7일 이낙연 총리가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성주·김천 주민들과 성심으로 대화하면서 지역의 상처를 치유하고 지역의 더 큰 발전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이후 첫 방문이다.

한편 이날 채홍호 행정안전부 지방행정정책관 등 일행 3명은 간담회를 마친 후 사드배치지역 일선 행정기관인 초전면사무소를 찾아 허윤홍 초전면장과 소성리 마을이장 등과의 면담을 통해 지역 여론을 청취하고, 추후 방문을 약속했다.

권오항 기자

    • 권오항 기자
  • 고령, 성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