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새콤·달콤한 고령표 한라봉 맛보세요"

고령군 새소득작물 현장 평가회

권오항 기자   |   등록일 2017.12.10 16:3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지난 8일 곽용환 고령군수가 덕곡면 예리 한라봉 재배농장의 현장평가회 현장을 찾아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우며 농장주 김찬숙씨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령군도 한라봉을 생산할 수 있습니다.”

미래농업의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부각되고 있는 한라봉이 경북 고령군에서도 첫 시험대를 통과했다.

고령군의 청정지역인 덕곡면 예리에서 한라봉을 최초로 재배·수확한 김찬숙씨가 화제의 주인공이다.

군은 지난 8일 곽용환 군수를 비롯한 한라봉 재배 희망농민과 함께 김 씨의 농장을 찾아 현장 평가회의 겸 재배방법과 경제성 등을 따져보며 공부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씨는 지난 2015년 3년생 묘목을 하우스 3동(0.3㏊)에 204주를 식재해 5t을 수확했다.

한 주당 25㎏을 수확한 한라봉은 ㎏당 1만원의 시세를 유지하고 있어 안정적인 소득을 예고했다.

주산지인 제주도보다 수확기가 1개월 이상 빠르고 한라봉 특유의 모양인 봉도 길게 뻗어 나와 상품성과 15브릭스의 맛 그리고 향이 뛰어나다는 평가가 나왔다.

김 씨는 “다른 작물과 비교해볼 때 노동력과 경영비를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으며, 이번 재배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3년 이내 1만주 정도의 보급을 통한 재배단지 조성이 목표이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곽용환 군수는 “지역 농가의 요청이 있을 경우 체계적인 지원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오항 기자

    • 권오항 기자
  • 고령, 성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