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직무능력 중심 교육과정 전면 개편

경북도립대, 우수인재 양성·공급
공무원·전문 직업인 교육 특화

이상만 기자   |   등록일 2017.12.12 21:0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016년 2월 경북도청 이전으로 새경북시대를 맞이한 경북도립대학교가 지역인재를 키우는 공립대학교로 거듭나고 있다.

경북도립대학교는 경상북도가 설립하고 300만 도민이 후원하는 대구경북 유일의 공립대학이다. 1997년 교육여건이 취약한 농촌지역에 고등교육 기회를 제공해 가난의 대물림을 막고, 지역 사회에 우수한 전문 인력 양성·공급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됐다.

경북도립대학교에는 높은 등록금에 시달릴 걱정이 없다. 경북도립대학교는 전국 최저 수준의 등록금과 최고 수준 장학금 지급 혜택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2017학년도 등록금은 대학정보 공시 기준 약 243만 원으로, 전국 대학교 평균 등록금 43.7%, 사립 전문대학의 41.2%에 불과하다. 뿐만 아니라 2018학년도부터 신입생들의 입학금을 폐지해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 주었다.

이에 반해 학생들에 대한 장학 혜택은 매우 폭넓고 풍부하다. 2017년 한 해 학생 1인당 장학금이 대학정보 공시 기준으로 210만 원이나 지급돼, 학생들이 학비 부담 없이 학업에만 매진할 수 있다.

높은 등록금에 시달리는 대학생,<경북도립대학교의 저렴한 등록금> - 2017년도 대학정보 공시 기준 -
2017년 대학정보 공시예정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통계에서 취업률 74.2%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 7개 도립대학 중 단연 1위다.특히 축산과 92.9%, 유아교육과 90.3%, 자동차과 89.7%로 높은 취업률을 자랑했다.

그런데 주목해야 할 것은 단순한 취업률이 아니다. 바로 취업의 질을 측정하는 유지취업율이다. 대학들이 졸업생들을 단기간 취직시켜 놓고 이를 취업률에 반영시키는 편법을 막고자 도입한 유지취업율은 2016년 7개 도립대학 중 1위(3년 연속), 전국 전문대학 중 29위로 나타나 경북도립대학교 졸업생들이 질 좋고 안정적인 일자리에 취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일 공무원이 되길 원한다면 경북도립대학교를 선택하는 것도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현재 지방행정과·토목공학과·소방방재과는 소방본부, 예천군 등과 업무협약을 통해 지방공무원 임용후보자 장학생으로 선발해 1999년부터 2017년 12월 현재까지 94명이 이 제도를 통해 공직의 길을 걷게 되었다.

이 뿐만 아니라 공무원 심화학습실 운영, 사이버 강의 무료 제공 등으로 올해 한해에만 26명이 공채시험에 합격, 공채합격생도 꾸준히 배출하고 있다.

그간 시행해 오던 특별임용제도를 보완하여 2018년부터는 경상북도에서 직접 시군의 수요를 받아 경북도립대학생을 대상으로 경력경쟁임용시험을 통한 공무원 진출의 길을 열어 공무원 양성 특성화 대학으로 거듭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경북도립대학교는 기존의 교육과정을 NCS(National Competency Standard, 국가직무능력표준)에 맞춰 현장 직무능력 중심으로 교육과정을 전면 개편해 일 중심의 학습으로 전환하고 있다.

특히 국내최고 자동차 판금 및 도장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자동차과 학교기업 라오닐은 호주 등 해외지역까지 전문 인력을 공급하는 등 현장직무능력중심의 교육과정의 모범이 되고 있다.

앞으로도 NCS 교육과정에 따라 지연, 학연이 아닌 능력중심의 산업 현장에 최적화된 지역 인재를 계속해서 양성할 계획이다.

농촌 지역 소재 대학이라도 불편함은 없다. 경북도립대학교는 10명 중 6.7명이 기숙사에서 생활할 수 있을 만큼 기숙사 수용률이 높다.

정병윤 경북도립대학교 총장은 “우리대학은 경상북도가 설립하고 300만 도민이 후원하는 작지만 강한 실용 명문 대학으로 앞으로도 공립 고등 교육기관으로서 주어진 역할과 사명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이와 관련한 교육 투자를 아낌없이 전폭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며, “이를 통해 새경북 시대 중심대학으로 거듭나겠다” 고 말했다.

이상만 기자

    • 이상만 기자
  • 경북도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