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누구를 위한 회식인가"···직장인들 왕짜증

사람인 조사, 57% 부담 호소

손석호 기자   |   등록일 2017.12.12 21:0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직장인 57.2%가 송년회식이 부담스럽다고 답했고 늦은시간까지 이어지는 것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사람인 제공
직장인 5명 중 3명은 송년 회식을 부담스러워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이 직장인 629명을 대상으로 ‘송년 회식 부담감’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57.2%가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이 71.8%로 남성(49.6%)보다 22%p 이상 높았다.

부담을 느끼는 이유로는 ‘늦은 시간까지 이어져서’(52.8%·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연말을 조용히 보내고 싶어서’(49.2%) ‘억지로 술을 권하는 분위기라서’(35%) ‘임원들과 회식하는 것이 부담돼서’(32.8%) ‘과음하는 분위기라서’(31.9%) ‘주로 업무나 성과 이야기를 해서’(22.5%) ‘날짜를 무리하게(금요일·휴일·1박2일 등) 잡아서’(18.1%) ‘장기자랑 등 준비해야 해서’(14.2%)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주로 하는 송년 회식 방식은 ‘음주가무형 회식’(70%·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송년 파티 형태의 회식’(24.8%) ‘호텔 뷔페 등 고급스런 식사 회식’(7.8%) ‘점심 회식’(7.2%) ‘가족동반 회식’(2.2%)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들이 선호하는 송년 회식으로는 ‘저녁 대신 점심 회식’(28.9%·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콘서트·영화 관람 등 문화활동 회식’(22.6%) ‘메뉴·일정 등을 자유롭게 조율할 수 있는 회식’(22.4%), ‘호텔 뷔페 등 고급스런 식사’(16.9%) ‘송년 파티 형태의 회식’(16.4%) 등의 답변이 있었고 ‘회식을 아예 안 하길 원한다’는 응답도 13.4%였다.

손석호 기자

    • 손석호 기자
  •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