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애국지사 배출 산실 백학학원 새단장

독립운동가 이육사 등 수학···역사 교육장으로 활용 기대

고재석 기자   |   등록일 2017.12.14 18:1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수많은 애국지사를 배출한 백학학원의 준공식이 13일 독립운동가 후손등 200여 명이 참석해 개최됐다.
수많은 애국지사를 배출한 백학학원 준공식이 13일 개최됐다.

백학학원은 1555년 신녕 현감 황준량과 유림에 의해서 건립된 백학서당의 후신으로 1921년 문을 연 신학문 교육기관이다. 백학학원은 백기만, 서만달 등의 교사들이 민족 교육을 통해 민족의식을 고취했으며 많은 독립운동가를 배출했다.

특히 청포도와 광야로 유명한 저항시인 이육사는 백학학원 보습반에서 공부한 뒤 교편을 잡고 후학 양성에 매진했다고 전해지며 만주와 국내에서 항일 독립투쟁을 전개한 조재만, 조선의용대에서 항일무장투쟁을 한 이원대도 백학학원 출신이다.

이 밖에도 1930년대 활동한 안병철, 이진영 등 독립운동가도 백학학원에서 수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학학원은 항일민족교육의 요람으로 2013년 국가현충시설로 지정돼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았으며 국비 1억6천800만 원, 도비 1억2천만 원, 시비 2억7천200만 원의 예산이 투입돼 이날 복원 사업을 완료했다.

이날 행사는 김영석 영천시장을 비롯해 김순화 영천시의회 의장, 안주생 경북남부보훈지청장 등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준공테이프 커팅식, 백학학원 관람 순으로 이어졌다.

특히 이날 이육사 시인의 외동딸인 이옥비 여사를 비롯해 독립운동가 후손,산동학원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영석 영천시장은 “영천시의 항일유적지와 현충 시설 보존에 더욱 힘쓸 것이다”며 “자라나는 세대들에게 산 역사 교육장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재석 기자

    • 고재석 기자
  • 영천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