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하 인간

장정일   |   등록일 2017.12.17 15:58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내 이름은 스물두 살
한 이십 년쯤 부질없이 보냈네.

무덤이 둥근 것은
성실한 자들의 사랑스런 면류관 때문인데
이대로 땅밑에 발목 꽂히면
나는 그곳에서 얼마나 부끄러우랴?
후회의 뼈들이 바위틈 열고 나와
가로등 아래 불안스런 그림자를 서성이고
알만한 새들이 자꾸 날아와 소문과 멸시로 얼룩진
잡풀 속 내 비석을 뜯어 먹으리

쓸쓸하여도 오늘은 죽지 말자
앞으로 살아야 할 많은 날들은
지금껏 살았던 날에 대한
말없는 찬사이므로





감상) 쪽빛 햇살, 마른 풀잎, 마른 꽃잎, 시들은 그림자, 창문은 열면 안 돼, 얼어붙은 말들, 여름 슬리퍼가 뒹구는 겨울 베란다, 쓸려나가지 못한 여름 먼지, 언제나 너의 편지를 기다렸어, 앙상한 가지는 보고 싶지 않아, 창가로 나가는 건 내가 아니라 쓸쓸함, 아침이 쓸쓸하면 하루 종일이 그렇더라, 그러나 아직 너의 편지를 받기 전이니까,(시인 최라라)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