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동병원 ‘경북권역 심뇌혈관질환센터’ 지정

정형기 기자   |   등록일 2017.12.17 20:17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북권역 심뇌혈관 질환 센터로 지정 받은 안동병원 전경과 닥터헬기
안동병원이 경북권역 심뇌혈관 질환 센터로 지정받았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9월 권역 심뇌혈관 질환 센터 설치사업을 공모해 전국 11개 병원을 대상으로 3개월간 구두평가, 현지확인, 최종평가를 하고 평가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우리나라 사망원인의 2, 3위를 차지하는 뇌혈관질환과 심장질환은 증상 발생 시 신속한 치료가 중요한 질환으로 골든 타임이 지켜지지 않으면 사망에 이를 가능성이 크고 사망하지 않더라도 후유장해로 인해 환자뿐 아니라 가족에게도 정신적 고통과 막대한 경제적 부담을 초래하게 된다.

정부는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과 질병 부담을 감소시키고 선진국 보다 미흡한 진료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해 서울을 제외한 전국 13개 권역의 지역 우수 의료기관을 차례대로 권역 심뇌혈관 질환 센터로 지정했다.

13개 병원은 올해 지정된 경북 안동병원과 전남 목포중앙병원을 비롯해 강원대 병원, 경북대병원, 제주대 병원, 경상대 병원, 전남대 병원, 충북대 병원, 동아대 병원, 원광대 병원, 충남대 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인하대 병원 등이다.

안동병원은 권역 심뇌혈관 질환 센터에 향후 5년간 110억 원(정부지원 60억 원) 투자해 심혈관센터, 뇌혈관센터, 심뇌활센터, 예방관리센터를 통합 운영해 심뇌혈관질환의 예방과 치료, 재활까지 토탈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안동병원 김건영 병원장은 “경북권역에서 심뇌혈관질환 발생 시 적정시간(3시간) 내 전문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닥터헬기 등 응급의료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하고, 심뇌혈관질환 예방과 치료, 재활, 교육연구까지 체계적 관리가 가능하도록 시설·인력·장비를 갖춘 경북지역 거점 병원으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동병원은 닥터헬기, 권역외상센터, 권역 응급의료센터, 원격협진 거점병원, 응급해독제 거점병원, 권역 심뇌혈관 질환 센터 등 정부의 의료 관련 중요 국책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국책사업간 시너지효과로 경북권역 중증질환의 치료와 후유 장애 예방에 크게 이바지해오고 있다.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