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클린팩토리 활동으로 ‘일하기 좋은 공장’

포스코 STS압연부 생산성 향상

이종욱 기자   |   등록일 2017.12.17 21:2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포항제철소 STS압연부 직원들이 생산성 향상을 위해 설비 및 자재 등을 점검, 정리하고 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안동일) STS압연부 1냉연공장 직원들이 대대적인 ‘클린팩토리(Clean Factory)’ 활동을 통해 생산성과 수익성 향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TS압연부는 지난 1월부터 ‘클린팩토리 QSS+ 2.0 활동’시작을 알리며 조업현장 전반에서 혁신활동에 들어갔다.

우선 일상생활 중심으로 △5S(정리·정돈·청소·청결·습관화) △마이머신(My Machine) △My M&S 등의 개선활동을 통해 생산성을 개선하고, 노후 설비의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고자 개선과제를 도출해 수행해 왔다.

특히 직원들은 설비 성능복원과 예방정비에 집중하는 ‘클릭팩토리1.0’보다 향상된 ‘클린팩토리2.0’ 혁신활동에 주력해 △품질에 직결되는 핵심설비의 고도화 △My M&S 활동을 중심으로 한 운전-정비 협업체제 구축에 집중했다.

먼저 ‘낭비개선추진반’을 도입해 공장 내 설비에 대한 직원들의 책임관리를 강화함으로써, 지속적으로 낭비가 발생하는 개소를 찾아내고 문제 요인을 제거해 설비고도화를 실현시켰다.

아울러 주임 단위의 수익성 연계 개선과제를 시행함으로써 원가 절감 효과와 파트장-주임 계층 직원들로 하여금 QSS+ 교육 과정을 이수하도록 해 더 효과적으로 혁신활동을 전파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같은 개선활동 노력으로 STS압연부는 올 한해 동안 △안전재해율 △자공정 품질부적합 △냉간압연 작업률 △냉연가공비 등의 모든 지표를 목표 대비 초과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뿐만 아니라 개선리더들이 중심이 돼 진행한 일상과제 7건 등은 철강생산본부장 포상을 받았으며, 2017 IP 페스티벌 QSS+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인정받기도 했다.

STS압연정비섹션 신재석 파트장은 “클린팩토리2.0 활동을 추진하면서 조업요원들의 경정비 수준이 높아져, 정비요원들이 예방정비에 더욱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됐고, 이 같은 변화로 STS부문의 수익성과 생산성도 덩달아 높아졌다”고 밝혔다.

한편 STS압연부는 앞으로 △실수율 낭비요인 개선 △설비강건화 활동 등 한 층 더 업그레이드 된 ‘클린팩토리’ 활동을 통해 포항제철소 혁신공장 롤모델로 확실하게 자리 잡아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