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신그룹 정호 회장, 영천시에 장학기금 10억 쾌척

고재석 기자   |   등록일 2017.12.19 17:0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영천에 소재한 화신그룹 정호 회장이 지역인재양성을 위해 장학기금 10억 원을 기탁해 화제다.

지난 11일 (재)영천시 장학회(이사장 김영석)에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개인적으로 장학금 기탁을 하고 싶다며 장학회 현황을 문의한 지 네 시간 만에 장학회 기탁계좌에 10억 원이 입금됐다.

10억 원 기탁의 주인공은 지역의 뿌리기업인 화신그룹을 창건한 정호 회장으로 밝혀졌다.

1975년 7월 화신제작소를 시작으로 40여 년 동안 화신그룹을 일궈 온 정호 회장이 사재 10억 원을 지역사회 인재양성에 이바지하고 싶다며 장학회에 기탁한 것.

정 회장은 기탁 사연을 듣기 위해 회사를 방문한 장학회 관계자에게 “지역사회에 이익을 환원하는 것은 기업가의 책임인데 이렇게 환대해 주시니 몸 둘 바를 모르겠다”며 기탁 사실도 비공개로 요구했지만 거듭된 시의 권유에 19일 영천시청 대회의실에서 기탁식을 가졌다.

고재석 기자

    • 고재석 기자
  • 영천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