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사람] 한울원자력본부 이희선 본부장

"원자력은 친환경 에너지…변화에 발맞춰 국민의 신뢰 얻겠다"

김형소 기자   |   등록일 2017.12.21 09:4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이희선 한울원자력본부 본부장
한국수력원자력(주)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희선·이하 한울원전)는 현재 6개 호기의 원전을 운영 중에 있고, 국내 연간 전체 발전량의 8%를 점유하고 있다.

이곳의 수장인 이희선 본부장은 원전 건설 초창기인 1980년대 한울원전(옛 울진원전) 건설 당시 울진에서 근무했으며 열사의 땅인 UAE에서 국내 기술로 완성한 바라카 원전 건설을 진두지휘했다.

이 본부장이 한수원에 몸을 담은 지 30여 년이 흘렀고, 한울원전본부장으로 부임 한지도 어느덧 2년의 세월이 지났다.

그가 취임 후 지금까지 줄곧 강조하는 것은 바로 ‘체감안전’ 최우선이다.

원전은 무엇보다 안전이 담보돼야만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얻을 수 있고, 친환경 에너지로서의 가치를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사랑의 연탄나누기.
그가 안전과 함께 두 번째 중요 요소로 손꼽는 것은 바로 지역사회와의 진정성 있는 상생과 소통이다.

안전을 바탕으로 상생과 소통이 이뤄질 때 원전 운영에 대한 투명성과 신뢰성은 더욱 굳건해질 것으로 본다.

이 본부장은 취임 후 이웃사랑을 향한 상생 행보도 잰걸음을 걷고 있다.

2005년부터 이어온 취약계층 가구를 위한 사랑의 집수리 사업은 올해 400호점을 넘어섰고, 여름 축제인 ‘울진 뮤직팜 페스티벌’은 11회째를 맞으며 명실공히 동해안 대표 축제로 거듭나고 있다.

특히, 사랑의 집수리 사업은 원전주변지역(울진·죽변·북면)을 벗어나 확대 운영함으로써 수요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The Best 착한기업 인증서 전달식
여름 축제 역시 매년 공연이 열릴 때면 오전부터 관람객 행렬이 이어져 장사진을 이룬다.

연중 상영되는 최신영화는 한울원전 홍보관의 색다른 볼거리로 자리를 잡았고, 계절에 맞춘 작은 공연은 주민들의 감성을 자극한다.

이 밖에도 울진의 미래를 이끌어갈 꿈나무를 위해 울진교육장배 문예·미술 공모전을 후원했고, EBS 모여라 딩동댕 ‘번개맨’ 공개방송과 다양한 체험행사를 결합한 2017 울진 에너지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한울원전의 소통 활동이 대내외적으로 성과를 내면서 2016년도 내부평가에서 지역별 원전본부 중 최우수 사업소로 선정되기도 했다.

희망 2017 이웃돕기 성금 모금
이희선 본부장은 “안전한 원전 운영은 물론 늘 지역과 함께하는 모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한울원전은 앞으로도 직원과 주민이 하나 돼 어려울 때 손을 내밀고 기쁠 때 같이 웃어주는 상생경영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변화하는 국내 에너지 환경에 대해 “원자력은 명실공히 친환경 에너지다”면서 “한수원은 원자력뿐만 아니라 수력이라는 또 다른 에너지원도 갖춘 만큼 변화에 발맞춰 국민의 신뢰를 얻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창립기념 사랑의 집수리 300호 봉사활동

김형소 기자

    • 김형소 기자
  • 울진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