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주군 단체장 선거 조기과열 우려

현 군수 거취 이슈로 떠올라

권오항 기자   |   등록일 2017.12.25 18:38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성주군청
내년 6.13지방선거를 앞둔 성주군 단체장 입후보예정자의 특정한 발언이 선거의 조기과열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다.

“현 군수가 출마하면 입후보 하지 않겠다”는 한 입후보예정자의 발언이 광범위하게 유포되다가 최근 당사자가 입후보 의사를 밝힘에 따라 현 군수의 거취에 대한 공직과 지역사회 전반의 이슈가 되고 있다.

성주군은 현재 김항곤 군수가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 이렇다 할 의사를 밝히지 않은 가운데 정영길 경북도의원, 이병환 전 경북도의회사무처장, 전화식 경북도환경연수원장 등이 단체장 입후보예정자로 자·타천 거론되고 있다.

현 군수 출마 여부에 따라서 자신의 거취를 결정하겠다던 전화식 환경연수원장이 최근 입후보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전 원장은 성주지역을 찾아서는 입후보 의사를 밝히면서 정작 자신이 몸담고 있는 환경연수원 조직 내부에서는 “사직할 의사가 없다”는 이중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 원장은 최근 “성주지역 한 행사장에서 입후보 의사를 밝혔고, 환경연수원 내부에서는 그만둔다는 이야기를 굳이 할 필요가 없는 사항이다”고 말해 안팎으로 입장을 달리하고 있음을 인정했다.

이어 “경북도 국장급 인사요인이 발생하는 시점에 사표를 내고, 자유한국당 경선 등에 참여하는 일정을 준비할 것”이라면서 “성주지역 매체 두 곳에 인터뷰 형식의 입후보입장을 최근 밝혔고, 이는 조만간 지역의 한 일간지에서 실시하는 여론조사에 대비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항곤 군수는 “자신이 출마할 의사가 있으면 사표를 제출하고 당당하게 지역민의 심판을 받으면 될 것을 굳이 나의 출마 여부를 결부시키는 저의를 모르겠다”며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또 “자신의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는 것이 지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겠느냐”면서 “이런저런 생각만 많고 정작 지역발전을 위한 공부는 제대로 돼 있는지 의구심이 난다. 잿밥에만 관심을 보이는 것은 지역사회의 불행”이라며, 당당하게 도전해오면 언제든지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해 수성 의지를 분명히 했다.

지역정치권 일각에서는 “자신의 희망 사항이든 의도적인 기획이든지 간에 때 이른 지역 분열의 단초를 제공할 수 있는 떳떳하지 못한 여론조성은 지양해야 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편 경북도 내 단체장 선거의 자유한국당 공천을 두고, 경선을 할 공산이 커지자 입후보예정자들이 유·불리 셈법과 인지도 구축에 사활을 걸고 있다.

권오항 기자

    • 권오항 기자
  • 고령, 성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