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영석 영천시장, 경북도지사 출마선언

양승복 기자   |   등록일 2017.12.28 17:4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김영석 영천시장이 28일 경북도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북도지사 출마를 선언했다.
김영석 영천시장이 내년 6·13 지방선거 경북도지사 출마를 선언했다.

영천시 최초로 3선을 연임한 김 시장은 28일 경북도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북의 명예 지켜낼 불도저 야전사령관 되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김 시장은 이날 “조국 근대화의 주역인 경북이 지난 국정농단 사태와 탄핵, 정권교체 등을 겪으며 꼴통보수 경북이 돼 버린 현실에 대한 비통함을 토로하며 국가적인 분열을 막지 못한 정치인은 희망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무너진 경북을 이미지 쇄신과 재도약으로 희망의 아이콘으로 이끌 사람은 소통과 행정의 전문가이자 강력한 추진력을 가진 자신 뿐”이라고 밝혔다.

소통의 장인 제2 도민회의 구성, 북부권은 신 도청을 중심으로 한 명품신도시 건설과 바이오·백신·농생명 클러스터로 미래대비, 동해안권은 동해안 발전본부 제2청사 승격 등 도청이전 소외감 해소, 안전을 최우선으로 철저한 지진대비책 마련, 서부권은 21C형 새마을 운동 추진으로 숙명적으로 다가오는 4차산업 혁명 주도, 남부권은 글로벌 코스메틱을 중심으로 신한류주도, 항공과 말, 국방, 로봇산업 등 신주력산업 구축 등의 공약을 제시했다.

경북형 일자리 계승, 세계로 뻗어 가는 명품 문화관광벨트 구축, 도민의 삶을 책임지는 따뜻한 복지 추진 등 대한민국 경제, 문화, 사회 분야를 주도하며 Global경북으로 뻗어 나가 경북의 위상을 드높일 로드맵도 제시했다.

김 시장은 “봉급 전액 지역사회 환원, 도민만을 위한 봉사자가 될 것을 약속한다. 도지사는 정치적 자리, 자리 차지를 위한 싸움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강력한 추진력과 뚝심의 야전사령관 제가 300만 도민과 함께 희망의 역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