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달콤·아삭 명품 ‘성주 참외’ 올해 첫 출하

권오항 기자   |   등록일 2018.01.03 16:5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3일 오전. 월항면 김규석씨 부부가 올해 성주군에서 처음으로 참외를 수확하고 김항곤 군수(가운데)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성주군제공
전국최고를 자랑하는 성주참외가 매서운 한파를 이겨내고 황금빛을 발산하며 첫 출하됐다.

첫 출하의 기쁨을 누린 주인공은 하우스 13동을 경작하고 있는 성주군 월항면 장산리 김규석(53)씨 부부.

지난해 10월 10일 정식해 2개월 20여일 남짓 만인 3일에 첫 출하된 참외(품종, 꿀 스타)는 10kg들이 160박스이며 박스 당 평균 11만원에 전량 월항농협으로 납품됐다.

한편 성주참외는 전국참외 재배면적의 70%이상을 차지하고 있고, 지난해 조수입 5천억 원을 돌파한 명실공히 전국 최고의 부자농촌을 견인하고 있다.

권오항 기자

    • 권오항 기자
  • 고령, 성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