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에너지 정책 변화 탄력 신설법인 증가

지난해 11월 8805개 등록···지난해比 대구 299개·경북 303개↑

이종욱 기자   |   등록일 2018.01.09 21:2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한달간 국내 신설한 법인이 8,805개로 전년 동월 대비 9.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1,831개로 전체 20.8%를 차지했으며, 도소매업이 1,610개로 18.3%, 부동산업이 818개로 9.3%, 건설업이 746개로 8.7%를 차지했다.

특히 정부의 탈원전 정책 발표 이후 에너지 분야에서의 변화가 예상되면서 전기·가스·공기조절공급업종의 경우 증가율이 무려 154.1%에 달했으며, 농·입·어·광업이 76.1·%, 숙박 및 음식업점(35.4%)의 증가율이 높았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31.7%, 경기도 24.2%, 부산 5.0%, 인천 4.3%의 순으로 나타나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 신설법인이 56%에 달했다.

지난해 1월~11월까지 누계 신설법인은 8만9,708개로 전년 동기 대비 2.4%의 증가율을 보였다.

업종별 비중은 제조업이 1만8천758개로 전체 20.9%를 차지했으며, 도소매업과 건설업, 부동산업이 뒤를 이었다.

전기·가스·공기조절공급업의 경우 같은 기간 229.4%나 증가해 정부 에너지 정책변화의 기대감이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같은 기간 대구지역은 299개의 법인이 신설돼 전년동월 대비 31.7%의 증가율을 보였으며, 경북지역은 303개의 법인이 신설됐지만 전년 동월 대비 1.7%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