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경자연생태박물관, 문경돌리네습지 특별기획전 개최

오는 13일부터 5월 31일까지

황진호 기자   |   등록일 2018.01.10 09:1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문경자연생태박물관에서는 환경부 국내 유일의 석회암 돌리네지형을 습지보호지역 으로 지정함에 따라 ‘문경돌리네습지’를 주제로 한 특별기획전을 오는 13일부터 5월 31일까지 개최한다.

본 전시는 1존에서 습지에 대한 가치와 의미를 조명했으며, 2존에서는 문경돌리네 습지에 대한 가치와 생물다양성, 생성배경을 기획하여 연출하고 있다.

문경돌리네습지는 석회암지대에 생성된 습지로 석회암은 친수성으로 쉽게 용해되는 특성을 갖고 있으나 문경돌리네습지는 붉은색 토양인 테라로사가 방수층을 형성함에 따라 논농사가 가능한 습지가 형성 될 수 있었다.

이에, 국내 유일한 돌리네 지형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2017년 6월 15일 환경부는 습지보존법에 따라 내륙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했다.

습지는 매우 취약한 생태계구조를 갖고 있어 그 보전 및 이용에 각별한 관심과 정책이 수반되어야 하는 보호지역이다.

신동호 문경새재관리소장은 “우수한 생태자원인 문경새재와 더불어 문경의 또 다른 생태자원으로 돌리네습지를 홍보하기 위하여 문경 생태전문박물관인 자연생태박물관에 특별 기획하여 전시를 추진했다”라고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