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소기업 설 운전자금 783억 지원

영천시, 건설 등 280개 업체 대상 19일까지 접수
최대 5억 한도···대출금리 중 3% 1년간 이자보전

고재석 기자   |   등록일 2018.01.10 17:13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영천시는 설날을 맞아 경기침체 등으로 기업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올해 280여 업체에 운전자금 783억 원을 지원한다.

중소기업 운전자금은 대출금리 중 3%를 1년간 이자를 보전하며 영천시에 본사, 주사무소 또는 사업장을 둔 제조업, 건설업, 무역업, 관광숙박업, 폐기물 수집·운반업, 자동차 정비업 및 폐차업 등을 영위하는 기업이면 신청 가능하다.

하지만 매출액이 없거나 융자상환 능력이 없는 업체, 지방세 체납 업체, 휴·폐업된 업체 등은 제외되며 동일 경영자가 다수의 법인 및 개인사업자 운영 시 한 개 업체만 신청할 수 있다.

일반기업은 매출규모에 따라 최대 3억 원 한도까지 지원하며, 여성기업, 장애인기업, 다른 시·도에서 도내로 이전한 업체, 중앙단위 시상에서 장관이상 수상업체는 매출액에 따라 최대 5억 원까지 우대 지원한다.

그리고 영천시 일자리 고용목표제 우수기업과 신재생에너지(태양광 등 설치) 활용 업체 또한 1회에 한해 5억 원까지 우대 지원해 중소기업의 금융이자 부담을 경감시켜 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2년 연속하여 운전자금 추천·수혜실적(2016년 지원분부터 횟수 적용)이 있는 업체는 휴식년제가 적용돼 지원이 제외된다.

하지만 최근 3년 이내 스타기업 선정업체나 지역인력채용 우수기업(인구늘리기 참여 기업)은 예외로 하며 신규 스타기업을 발굴 및 육성하고 지역과 함께하는 기업은 우대를 제공한다.

지역 인력채용 우수기업의 기준은 근로자 3인 이상 5인 이하 경우 근로자 100%가 관내 주민등록을 둬야 하며 근로자 6인 이상 10인 이하 경우 90%, 근로자 11인 이상 30인 이하 경우 80%, 31인 이상 50인 이하 경우 70%, 근로자 51인 이상인 경우 60%이상이 주민등록을 관내에 둬야 한다.

영천시는 당장 다가오는 설 명절에 한꺼번에 자금 수요가 몰려 자금난이 예상되는 만큼 적기에 지원하기 위해 14일간(2018. 1. 2~ 1. 19) 신청 받아 명절 이전에 지원할 예정이다.

영천시 관계자는 “지역 내 중소기업에 운전자금을 지원함으로 자금난을 해소하고 경영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재석 기자

    • 고재석 기자
  • 영천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