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만의 올림픽 유산’ 평창 기념주화 판매

조직위, 15∼26일 기획세트 예약···구매자 이름·메세지 각인 가능

김정모 기자   |   등록일 2018.01.10 18:1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1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풍산빌딩 강당에서 모델들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기념은행권ㆍ기념주화 특별기획세트를 선보이고 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G-30 일을 맞아 ‘기념주화·은행권 특별기획세트’가 공개돼 예약접수에 들어간다.

평창 조직위원회는 10일 공개한 특별기획세트는 모든 기념주화 21종(금화 4종, 은화 15종, 황동화 2종)과 모든 기념 은행권 (낱장형, 연결형, 전지형)을 포함하는 전화종 세트다. 특별기획세트의 케이스에는 구매자의 희망에 따라 구매자의 이름(법인명)과 고유의 메세지(10자 이내)를 새길 수 있도록 하여 평창 동계올림픽의 유산에 개인 또는 기업체 고유의 의미를 부여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 세트는 1988 서울올림픽의 ‘88’과 2018 평창올림픽의 ‘8’을 결합한 888세트 한정 판매된다. ‘서울올림픽의 영광이 평창올림픽으로 연결된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조직위는 설명했다. 판매가격은 1천100만원이다. 선착순 예약접수는 오는 15일부터 26일까지 KEB하나은행(공식후원은행), 국민은행, 기업은행, 농협은행, 수협은행, 신한은행, 경남은행, 부산은행 전국 지점 및 우체국 그리고 판매 대행사인 풍산화동양행에서 진행된다.

조직위 관계자는 “기념주화와 기념 은행권의 기초기획단계에서부터 본 특별기획세트를 준비해 왔다”며 “‘인류유산’으로서의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며 더 많은 국민이 ‘나만의 올림픽유산’으로서 평창 동계올림픽에 동참하는 의미를 가지고자 기획했다”고 말했다.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