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드·지진 따른 경기 위축에 대구·경북 취업자 수 감소세

손석호 기자   |   등록일 2018.01.10 20:2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지난해 사드 사태 여파와 포항 지진에 따른 경기 위축으로 대구·경북 취업자 수가 감소세를 보였다.

10일 동북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지역 취업자는 122만5000명으로 전년에 비해 9000명(-0.7%)이 감소했고, 고용률은 58.5%로 전년에 비해 0.6%p 하락했다.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1만1000명), 건설업(2000명), 전기·운수·통신·금융업 (2000명) 부문은 전년에 비해 증가했으나 도소매·숙박음식점업(-1만7000명),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5000명), 농림어업(-2000명) 부문은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사드 사태에 따른 중국 칭다오시의 치맥페스티벌 불참 등 중국 관광객의 감소 및 대구 지역 기업이 대 중국 수출 부진을 겪으면서 관련 산업도 위축돼 취업자 수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대구지역 실업자는 5만2000명으로 전년에 비해 2000명(-3.7%)이 감소했고, 실업률은 4.1%로 같은 기간 0.1%p 하락했다.

12월 기준 대구지역 취업자는 121만3000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1만7000명 줄었으며 지난해 5월부터 8개월째 감소세를 보였다.

한편 경북지역 지난해 취업자는 142만5000명으로 5000명(0.3%) 증가했고, 고용률은 62.1%로 전년과 동일했다.

하지만 12월 기준 경북지역 취업자는 138만4000명으로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해 1만4000명 줄어 3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이는 지난해 10월 최장 열흘의 긴 추석 연휴에 따른 일용직 등의 고용 감소와 11월 포항 지진으로 관광객이 감소하고 식당 등의 영업이 줄면서 관련 업종 취업자수도 감소한 것으로 동북지방통계청은 분석했다.

분기별로 산출하는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지난해 4분기 대구와 경북이 각각 12.6%와 8.9%를 기록했다.

전년 같은 기간보다 대구는 2.9%p 상승했고 경북은 0.3%p 하락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대구와 경북이 각각 83만6000명과 86만5000명으로 증가 흐름이 계속됐다.

손석호 기자

    • 손석호 기자
  •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