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시립예술단, 선린애육원 찾아가는 음악회 성료

곽성일 기자   |   등록일 2018.01.11 17:13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포항시립예술단은 11일 선린애육원을 찾아 입소어린이들과 지도교사등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과 희망을 주제로 ‘찾아가는 음악회’를 열었다.
포항시립예술단은 11일 선린애육원을 찾아 입소어린이들과 지도교사 등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과 희망을 주제로 ‘찾아가는 음악회’를 열었다.

지진의 여파로 평소와 다른 연말연시를 보내고 있는 소외이웃을 먼저 찾아보는 것을 시작으로 새해 첫출발을 한 것이다.

이날 시립교향악단은 현악9중주로 작은별, 다뉴브강의 잔물결, 뻐꾹왈츠를 연주하고 시립합창단은 이충한 지휘자의 지휘로 만화메들리, 남촌, 고향의봄 등 7곡을 선보였다.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귀에 익숙한 메들리와 밝고 명랑한 음률의 곡들로 2018년을 시작하는 희망과 온정을 느낄 수 있는 무대였고, 이충한 시립합창단 지휘자 특유의 재미난 곡설명과 함께한 공연은 정통 합창을 친근하게 즐길 수 있도록 분위기를 이끌어 음악으로 세상과 소통하는 기회를 선사했다.

공연을 관람한 지도교사는 “라이브로 연주하는 클래식음악을 평소에 생활하는 공간에서 접할 수 있는 것은 매우 소중한 체험이고, 특히 인성을 만들어가고 있는 어린아이들에게는 더할 수 없는 선물이 될 것” 이라며 “매해마다 새해를 맞이하면서 정기적으로 찾아가는 음악회를 가져주셔서 감사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립예술단은 매해 선린애육원과 성모자애원 등 복지시설을 시작으로 기업체, 기관단체, 군부대, 학교, 병원 등 생활 현장 곳곳에서 무대를 만들어 ‘찾아가는 음악회’를 연간 100회 정도 열고 있으며, 이 공연을 통해 클래식음악을 좀 더 친숙하게 접하고 일상을 특별하게 만드는 기회를 만들어가는 공연을 펼치고 있다.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