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경북도당 "공중보건의 농어촌지역 재배치" 촉구

이종욱 기자   |   등록일 2018.01.11 18:0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더불어 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김홍진)은 11일 논평을 통해 경북도내 농어촌지역 공중보건의 재배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경북도당은 11일 발표한 논평에서 “지난 4일 감사원이 밝힌 경북도 기관운영 감사결과에 따르면 모두 2건의 위법·부당 및 제도개선 사항이 지적됐으며, 이중 공중보건의 복무기관 배치가 부적정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도당은 현행 ‘농어촌 등 보건의료를 위한 특별조치법 상 시·도지사는 보건의료 취약지역의 주민 등에게 보건의료를 효율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군 보건소와 읍·면 보건지소에 공중보건의사를 우선 배치하도록 됐으나 경북도는 특정 지역에는 기준을 초과해 배치하는 한편 성주보건소 등 3개 군지역과 울릉군보건의료원에는 적게 배치하는 문제점을 드러냈다’고 말했다.

특히 응급의료취약지로 지정되지 않은 지역에 소재한 안동의료원 등 3개 지방의료원에는 1~3명의 응급공보의를 배치한 반면 정작 응급의료취약지로 지정된 의성군보건소 등 5~7개 응급의료기관에는 배치하지 않은 것에 대해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도당은 경북도의 이 같은 문제점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지금이라도 적법하게 농어촌지역 공정보건의를 재배치하라고 촉구했다.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