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 청년몰 활성화 해법 모색

양승복 기자   |   등록일 2018.01.14 16:0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김장주(왼쪽) 경북도 행정부지사가 문경중앙시장 청년몰을 찾아 청년창업자, 시장상인들과 청년몰 활성화 해법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가 청년들이 전통시장에서 창업의 꿈을 실현하고 있는 청년몰 현장을 찾아 청년몰 활성화 해법을 모색했다.

김 부지사는 지난 13일 문경중앙시장에서 청년몰을 준비 중인 청년 창업자들과 만나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문경중앙시장 내 청년몰은 지난해 경북도에서 예산 15억 원을 지원받아 지금은 청년몰 인테리어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인 곳이다.

그러나 현재 20개 청년몰 점포를 조성하고 있지만, 아직 창업예정인 청년이 8명에 불과해 청년상인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김 부지사는 이날 문제 해결을 위해 경북도 청년일자리 관계부서, 문경시 간부, 행안부 일자리정책 부서에서 함께 근무했던 중앙부처 공무원들까지 동행했다.

문경중앙시장 청년몰 대표 상인은 “청년들이 전통시장 내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며 “기존 상인들과 융합하고 또 청년들인 만큼 더 열심히 뛰겠다. 전통시장이 살아날 수 있도록 홍보, 마케팅 등에 대한 경북도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김 부지사 일행은 이날 청년몰 상인들과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청년몰 대표 명칭 ‘오-미자’에 ‘새재’를 포함시키는 방안, 경북도 소유 캐릭터 ‘엄마 까투리’의 청년몰 홍보에 활용, 기존 상인과 화합 방안, 청년몰 활성화 전문가 코칭그룹 구성 등 구체적인 해법들을 도출해 냈다.

김 부지사는 이날 오후에는 3년 전부터 경북도의 지원을 받아 문화관광형시장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상주중앙시장을 찾아 청년사업단장, 상인회장 등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진 뒤 시장을 다니면서 직접 야채 등 물건을 구입하고 장사를 하고 있는 상인들을 격려했다.

이에 앞서 김 부지사는 지난달 19일에는 경주 북부상가시장에 문을 연 지 3개월 된 청년몰 ‘욜로(YOLO)’를 찾아 인터넷방송에서 진행한 ‘먹방(음식을 소개하고 먹는 방송)’에 직접 출연해 청년몰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김 부지사는 “경북 지역의 침체된 전통시장이 살아나려면 청년이 몰려와 이 같은 청년몰을 활성화시켜야 다시 일어설 수 있다”며 “청년이 일자리를 스스로 창출할 수 있는 창업을 위해 다양한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으나 현장에 어떻게 접목되고 또 청년들의 체감은 어떤지 살펴보기 위해 청년몰을 찾았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