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낙영 전 행정부지사, 경주 청년들과 토크 버스킹

“청년들이 몰리는 경주 열겠다”

황기환 기자   |   등록일 2018.01.14 16:1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주낙영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가 경주 청년들과 ‘경주의 꿈과 희망’을 주제로 토론을 벌인 ‘청년 토크 버스킹’을 가졌다.
주낙영 전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지난 11일 황남동 황리단길에서 경주에 거주하는 청년 30여 명과 ‘청년 토크 버스킹’을 개최했다.

이날 주 전 부지사와 청년들은 ‘경주의 꿈과 희망’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으며, 주 전 부지사는 청년들에게 ‘청년들이 행복한 경주, 청년들이 몰리는 경주’를 약속했다.

또한 주 전 부지사는 청년 문제 해결을 위해선 ‘양질의 일자리’부터 만들어야 한다고 진단한 뒤 “기업은 사람이 필요한데 사람이 없다고 아우성이고, 반면 일자리를 찾는 청년을 기업을 발견하지 못해 일자리 미스매칭을 해결해야 한다”면서 경주시에 일자리를 종합 관리하는 시스템부터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청년 정책의 핵심으로 ‘청년들이 창업하기 좋은 환경’을 내놓았다.

도심지의 과·소학교 통폐합을 한 뒤 유휴공간을 청년창업몰로 제공하고 창업지원센터, 창업카페, 전용사이트 등 아이디어를 내고 다양한 기술적 지원을 통해 이를 키우는 창업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는 것.

주 전 부지사는 “경주의 청년들이 경주 사회를 사랑하고, 희망을 갖도록 하는 것은 우리 기성세대들의 의무이기도 하다”며 “경주의 청년은 물론 다른 지역의 청년들도 경주로 몰리는 ‘청년이 행복한 경주’를 반드시 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주 전 부지사는 청년과의 토크에 이어 농업인, 상인, 학부모, 기업인, 교육인 등 각계각층의 경주시민과의 만남을 이어가는 정책투어를 계속할 계획이다.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