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제2기 혁신위원 구성 완료

김정모 기자   |   등록일 2018.01.14 18:1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018011400020080576.jpeg
자유한국당 김용태 제2혁신위원장이 14일 여의도 당사에서 혁신위 인선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나율(27.수출입협회 이사)·김인호(29.반디협동조합 대표)·김선영(36.이엠지아시사감사)·김은주(32.경기도 부천시의원)·김용태 위원장·박수화(47.씽크탱크 바이메이카피 대표)·이병태(58.카이스트 경영대학 교수)·전옥현(62.전 국가정보원 1차장)·김종석 의원. 연합
자유한국당이 제2기 혁신위원 구성을 완료했다.

김용태 혁신위원장은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혁신위원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혁신위원은 김나율 레드데마인즈 컨설팅회사 대표, 김선영 (주)이엠지아시아 감사, 김은주 경기도 부천시의원, 김인호 반디협동조합 대표, 김종석 국회의원(비례), 박수화 씽크탱크 바이메이카피 대표,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대 교수, 전옥현 전 국가정보원 1차장 등 총 8인으로 구성됐다.

김 위원장은 “혁신위는 시대의 변화에 맞게 구체적 현실과 역사적 경험에 부합하는 국가와 사회개혁 청사진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이 목표에 가장 적합하고 전문성과 경륜을 겸비한 분들을 모셨다”고 설명했다.

향후 혁신위는 국가개혁분과,사회개혁분과,보수개혁분과 등 총 3개 분과로 운영될 예정이며 국가개혁분과는 김종석·이병태·전옥현 위원이, 사회개혁분과는 박수화·김나율·김선영·김은주·김인호 위원이 참여하고, 보수개혁 분과는 김용태 위원장이 직접 분과위원장을 맡고 국가개혁분과의 이병태 위원, 사회개혁분과의 김은주 위원으로 구성된다.

김 위원장은 이날 인선에 대해 “여성과 청년세대가 논의의 중추가 되고, 시니어·주니어 그룹의 균형 잡힌 구성을 위해 여성 50%, 청년 50%의 구성 원칙을 철저히 지켰다”면서 “직접 찾아가 혁신위의 목적과 방향을 설명하며 오고초려 끝에 어렵게 인선을 마쳤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혁신위에 대해 “지금은 자신과 자신의 가족만을 위하는 탐욕의 모습으로 보수가 다음 세대에게 각인되고 있는 것이 냉정한 현실”이라며 “이러한 인정과 반성 속에서 우리 자유한국당과 보수진영을 어떻게 혁신할 것인가를 논의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