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희진 영덕군수, 대게 불법조업 강력 단속 촉구

해경청 방문

최길동 기자   |   등록일 2018.01.14 19:5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지난 10일 이희진 영덕군수는 동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김병로)을 방문, 대게 불법조업에 대한 강력한 단속을 촉구했다.

이 군수는 통발어선의 불법조업으로 대게 어획량이 감소하고, 어구 손괴로 지역 어업인들이 이중고를 겪고 있어 불법조업 근절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병로 청장은 통발어선 불법조업 단속을 철저히 추진해 어민들의 근심이 해소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수산업법’은 대게 자원의 지속적 이용과 어업조정을 위해 수심 420m 안쪽에는 대게 포획용 통발어구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타 지역에서 온 통발어선들이 조업구역을 무시한 무차별적인 불법조업을 벌여 대게 어획량은 전년도의 약 20% 수준으로 떨어졌다. 또한 막무가내식 조업으로 연안자망 어선의 어구가 손괴돼 지역 어민의 경제적 피해가 크다.

이에 이 군수는 지난 5일 어업인과 함께 경상북도 어업지도선 경북 201호에 승선해 해상 불법조업 실태를 점검했다. 현장에서 애로사항을 듣고 이어 동해지방해양경찰청까지 방문했다.

군 관계자는 “어업지도선을 건조하고 해양경찰, 인근 지자체 및 수협 등 관계기관과 협업체계를 구축해 단속을 강화하고 통발어선 불법조업을 근절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영덕군을 비롯한 인근 동해안 자망협회는 오는 17일 경북도청을 항의방문이 예상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최길동 기자

    • 최길동 기자
  • 영덕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