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산대병원, 특수건강검진기관 ‘우수’ 선정

고용부 평가 최고등급 받아

황기환 기자   |   등록일 2018.01.14 20:1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울산대학교병원은 고용노동부에서 발표한 2017년 전국 특수건강진단기관 종합평가에서 최고등급인 S등급을 받으며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전국의 206개 모든 특수건강진단기관에 대해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및 외부 전문가의 엄격한 심사와 인터뷰 등 심층평가를 통해 진행됐다.

울산대병원은 총 4개 부문 73개 평가항목에 대해 대상기관을 직접 방문해 평가한 가운데 4개 등급(S, A, B, C)중 가장 높은 등급인 S등급을 획득한 것이다.

특수건강진단은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각종 유해인자(유기화합물, 중금속, 소음, 분진 등)에 노출되는 근로자의 직업병을 조기에 발견해 질병을 예방하고 근로자의 건강을 보호하고 유지 및 증진시키기 위해 실시하는 건강진단이다.

이에 따라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지정된 특수검진 기관에서만 검진이 가능하다.

이지호 직업환경보건센터장은 “이번 최고등급 획득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특수건강진단기관으로 인정받았으며, 센터를 방문하는 검진자들이 편안하고 정확한 건강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내실 있는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힘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울산대병원 직업환경보건센터는 근로자 건강진단, 피부양자검진, 공무원건강진단, 해외건강진단 등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울산지역 특성에 맞게 조선업과 자동차 제조 및 석유화학공단에서 배출되는 여러 유해인자에 대한 각종 건강장애의 진단, 원인 규명 및 그 사후관리 업무, 작업환경측정 과 보건관리전문기관운영을 통해 사업장 보건관리의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며 지역사회 산업보건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