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 건강증진센터, 특수건강진단 평가서 최고 S등급 획득

이종욱 기자   |   등록일 2018.01.14 20:4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포항제철소 임직원이 건강증진센터에서 혈액검사를 받는 모습
포스코 포항 및 광양 제철소 건강증진센터가 지난 10일 고용노동부에서 발표한 ‘2017년 전국 특수건강진단기관 종합평가(분석능력·판정신뢰도 시설·장비 성능 등)’에서 4개 등급(S·A·B·C)중 최고등급인 S등급을 받았다.

고용노동부는 특수건강진단의 신뢰성 회복과 건강진단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산업안전보건공단과 함께 2년에 한차례씩 특수건강진단기관 종합평가를 하고 있다.

이 평가에서 최고등급인 S등급을 받은 기관은 고용노동부 정기감독이 2년간 면제된다.

이번 평가는 대학병원 등 전국의 206개 모든 특수건강진단기관을 대상으로 8개월간에 걸쳐 대학교수 및 관련 학회 전문가들이 △진단 및 분석능력 △진단결과 및 판정의 신뢰도 △시설 및 장비의 성능 △교육이수 등 모두 4개 부문 73개 평가항목에 대한 엄격한 심사와 인터뷰 심층평가를 통해 이뤄졌다.

특히 이번 평가에서 대학병원 검진기관들이 대체로 A등급을 받은 가운데 병원이 아닌 기업체 부속의원급인 건강증진센터가 S등급을 받아 국내 최고 수준의 병원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었다.

즉 포스코가 직원의 건강을 관리하는 센터의 시설과 의료진이 국내 최고 수준임을 다시 한 번 증명한 셈이다.

특수건강진단은 산업장에서 발생하는 각종 유기화합물·중금속·소음·분진 등 유해환경에 의한 직업병을 사전에 예측하기 위해 실시하는 진단을 말한다.

현행 산업안전보건법상 이들 직업병은 지정된 특수검진기관에서만 검진이 가능하다.

포스코는 포항제철소 내 건강증진센터에서 직접 특수건강진단을 실시하고 있으며, 자체 부속의원 및 작업환경측정기관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포항제철소 안전방재부 건강증진섹션 이상임 과장은 “동료들과 소통하며 협업한 노력이 최고등급을 받는 원동력이 된 것 같다“며 ”앞으로도 임직원의 건강증진운동, 뇌심혈관계질환예방활동 등 임직원의 의료서비스 제공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한편 이번 평가에서 대우의료재단·강북삼성 수원의원 등 43개 기관(20.9%)이 우수기관(S등급)으로 선정됐으며, 84개 기관(40.8%)이 A등급, 53개 기관(25.7%)이 B등급을 받았다.

이들 외 안중백병원, 아주산업의학연구소 등 26개 기관(12.6%)은 최하위 등급인 C등급을 받았다.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