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대 사범대학, 8년째 필리핀서 교육 봉사

김윤섭 기자   |   등록일 2018.01.17 10:0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대구대 봉사단 학생들이 빌라 에스페란자 초등학교에서 현지 아이들과 수업 때 만든 제기를 하늘로 날리고 있다.대구대 제공.
대구대(총장 홍덕률) 사범대학이 필리핀에서 8년째 교육봉사를 이어가며 열악한 환경에서 공부하는 현지 아이들에게 희망을 전하고 있다.

대구대 사범대학 해외봉사단 11명(학생 9명, 교직원 2명)은 지난 9일부터 17일까지 필리핀 바콜로드(Bacolod) 지역 초등학교에서 교육봉사를 진행했다.

봉사단은 지난 9일 현지 협력기관인 라살대학교(University of St. La Salle)에서 오리엔테이션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봉사 첫날인 10일 학생들은 바콜로드 시 외곽 해안가에 위치한 ‘빌라 에스페란자 초등학교(Villa Esperanza Elementary School)’를 찾았다.

이 학교의 교육 환경은 열악했다. 한 교사는 “이곳은 원래 쓰레기 매립장이었던 곳으로, 1991년 개교 당시에는 운동장 곳곳에 쓰레기 더미가 쌓여 있었으며, 시 외곽 지역에 있다 보니 지금도 지원이 많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곳에서 봉사단 학생들은 현지 아이들과 국기그리기, 제기만들기, 부채꾸미기, 그림 편지쓰기 등 체험 위주의 수업을 진행, 한국에 대한 관심이 큰 현지 아이들은 봉사단이 진행하는 다양한 체험 활동에 적극 참여했다.

오민경(영어교육과 2학년) 학생은 “수업 때 만들었던 형형색색의 제기를 함께 차고 하늘로 던지면서 같이 사진을 찍기도 했다”면서 “제기를 하늘로 날렸을 때 모습이 장관이었고, 그 순간을 평생 못 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12일 대구대 봉사단은 바콜로드(Bacolod)에 인접한 탈리사이(Talisay) 지역 한 시골 마을의 타야바스 초등학교(Tayabas Elementary School)로 이동해 활동을 이어갔다.

대구대 봉사단 학생들이 타야바스 초등학교에서 부채 꾸미기 수업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대구대 제공.
도착 당시 이 학교는 폭우로 교실이 침수됐고, 수해로 학생 절반가량이 등교를 하지 못한 상태였다. 봉사단 학생들은 수업 대신 교실을 적신 물기를 닦아내고 책걸상을 정리하는 등 학교 환경 정비작업에 나섰다.

또한 수해로 제대로 된 식사를 하지 못한 학생들에게 현지에서 공수한 음식(스프 등)을 나눠주고, 시무룩해진 현지 학생들의 기를 북돋기 위해 제기차기, 술래잡기 놀이를 함께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가현(초등특수교육과 1학년) 학생은 “원래 준비했던 수업을 할 수 없어 처음에는 당황스러웠지만, 봉사단 모두가 그 상황에 필요한 것을 잘 파악해 대처해서 뿌듯했다”고 말했다.

차정호 교수(과학교육학부)는 “봉사단 학생들은 주말에도 쉼 없이 어떻게 하면 현지 아이들과 더욱 기억에 남는 수업을 할지에 대해 토론하고 준비한다”면서 “이러한 과정을 통해 교사로 성장해 가는 학생들의 모습이 대견스럽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