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국제마라톤, 6년 연속 IAAF 실버라벨 인증

도핑 등 15개 항목 평가 충족···올해 대회 4월 1일 개최 예정

박무환 기자   |   등록일 2018.01.17 21:0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1만 6천 명이 달리는 대구 국제마라톤 대회가 국내 대회로는 유일하게 국제육상연맹(IAAF)으로부터 6년 연속 ‘실버라벨(Silver Label)’ 인증을 받으며 또 하나의 마라톤 역사를 썼다.

이번 IAAF의 ‘실버 라벨’ 인정은 국제 육상도시로서 대구의 위상을 제고함은 물론 대구국제마라톤대회가 명실상부 고품격 국제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국제육상연맹(IAAF)은 2017 대구국제마라톤대회의 선수기록과 국적·인원·미디어서비스·도핑검사·중계방송·코스계측·공식계시·보험·상금·전광판 등 15개 항목에 대한 종합평가를 했다. 그 결과 ‘Silver Label’조건을 충족했다며 인증서를 보내왔다.

현재 국내에서 IAAF로부터 라벨을 부여받은 대회는 골드라벨의 서울국제마라톤대회와 실버 라벨의 대구국제마라톤대회가 유일하다. 2018년 전 세계 900여 개 국제마라톤대회 중에서도 라벨을 획득한 대회는 골드라벨 33개, 실버 라벨 10개, 브론즈 라벨 15개에 불과하다.

IAAF는 2008년부터 전 세계에서 개최되는 마라톤대회를 매년 평가해서 골드(Gold)·실버(Silver)·브론즈(Bronze) 등 3개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실버 라벨은 4개국 이상에서 남자 2시간11분45초, 여자 2시간 32분 이내의 선수가 남·녀 각 7명 이상 참가해야 하며, 전국 채널의 국내 중계방송 실시와 IAAF가 요구하는 수준의 도핑 테스트를 실시하는 등 라벨인정 규정을 충족해야 한다.

대구국제마라톤대회는 2001년 마스터즈가 참가하는 하프대회를 시작으로 2008년에는 엘리트 부문으로 확대됐고, 2009년 대회부터 IAAF 공인 국제마라톤대회로 치러지고 있다.

한편 올해 4월 1일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하프코스 노선 일부를 변경하고 마스터즈 풀 코스를 폐지해 교통통제 시간을 종전 오전 11시 40분에서 오전 11시 10분으로 30분 정도 단축할 예정이다.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