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농도우미·행복나눔이 활약 농촌복지 향상

경북농협, 취약농가 인력지원 사업
연간 23억 지원···지역민 큰 호응

이기동 기자   |   등록일 2018.01.17 21:0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북농협 취약농가 인력지원 사업 전국 1위
경북농협은 지난해 취약농가 인력지원 사업으로 경북 관내 6,505 농가에 23억3,800만 원(영농도우미 사업 5,037 농가 20억3,100만 원, 행복나눔이 사업 1,468 농가 3억700만 원)을 지원해 살기 좋은 농도 경북 만들기에 앞장섰다.

지난 2015년 5,768 농가에 20억2,300만 원, 2016년 5,926 농가에 21억1,500만 원 등 취약농가 인력지원 사업을 꾸준히 증대시켰고 올해는 약 7,000 농가에 24억 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취약농가 인력지원사업은 농업인의 안정적인 영농활동 지원 및 고령· 취약계층의 기초생활 유지를 위해 2006년부터 농협에서 주관하는 사업으로 영농도우미 지원 사업과 행복나눔이 지원 사업으로 나눠 진다.

영농도우미 사업은 실제 경작면적 5ha 미만인 경영주 및 경영주외 농업인이 사고를 당했거나 질병 발생·통원치료 등으로 영농활동이 곤란할 때 농작업을 대신할 노동인력을 지원하는 제도로서 연간 10일까지 이용 가능하며 영농도우미의 임금은 국고 70% 지원, 이용농가에서 30%를 부담한다

행복나눔이 사업은 농촌에 거주하는 가사활동이 어려운 가구(만 65세 이상 가구, 수급자(중위소득 50% 이하), 다문화가정, 조손가구, 장애인 가구 등) 와 읍면지역 경로당에 가사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서 연간 12일 이내(경로당은 24일 이내)로 지원한다

특히, 행복나눔이 지원사업은 농협 자체 육성 여성단체인 고향주부모임과 농가주부모임 회원들이 관내 취약가구와 경로당을 다니면서 청소, 밑반찬나눔, 어르신 말벗하기 등 적극적인 봉사활동을 펼쳐 지역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여영현 경북농협 본부장은 “취약농가 인력지원사업을 비롯한 맞춤형 농촌복지사업을 지속 펼쳐 농업인 삶의 질 향상과 활기찬 농촌생활 유지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