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난해 국내 입항 외국선박 77%가 결함

해수부, 항만국 통제 점검 결과···중대 결함 66척 출항정지 처분

손석호 기자   |   등록일 2018.01.18 20:28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지난해 국내 항만에 입항한 외국적 선박 2931척을 점검한 결과 2256척에서 결함이 지적됐고, 특히 이중 66척에 대해 중대결함이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국내 항만에 입항한 외국적 선박을 대상으로 실시한 항만국 통제(PSC·Port State Control) 점검결과를 발표했다.

PSC는 자국 연안의 해상안전 확보 및 해양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자국항만에 입항하는 외국적 선박의 구조·설비·선원의 자격 등이 국제협약 기준에 적합한 지 여부를 검사하는 제도다.

해수부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총 2931척의 외국적 선박을 점검해 결함이 지적된 2256척(77.0%)의 선박에 대해 출항 전 시정 등 조치가 이뤄졌다.

또 이 중 중대결함이 발견된 66척(2.3%)에 대해서는 출항정지처분을 내리고 결함사항이 시정될 때까지 출항을 금지했다.

출항정지처분이 내려진 선박들은 아시아·태평양지역 항만국 통제협의체에서 공표한 고위험선박(84.8%), 선령 20년 이상의 고령 선박, 편의치적 국가에 등록된 선박들이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출항정지처분 선박(66척) 가운데 56척(84.8%)은 고위험선박으로 분류된 선박이었고, 39척(59.1%)은 선령이 20년 이상이었으며, 47척(71.2%)이 파나마, 벨리즈·토고 등 편의치적국(수수료를 받고 선박을 등록하는 데 필요한 국적을 빌려주는 국가)에 등록된 선박인 것으로 분석됐다.

출항정지 된 선박의 종류는 산적화물선 45척(68.2%), 유조선 6척(9.1%), 일반화물선 5척(7.6%) 순이었다.

출항 정지 선박이 지적받은 총 1022건의 중대결함 중에서 화재안전설비 관련 결함이 178건(17.4%)으로 가장 많았고, 항해안전설비 관련 결함이 111건(10.9%), 구명설비 관련 결함이 104건(10.2%) 등으로 나타났다.

또 지속적으로 항만국 통제 점검을 강화한 결과 2016년 국내 연안에서 발생한 전체 해양사고 건수 총 1971건 중 외국적 선박으로 인한 해양사고는 약 1.9%(39건)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수부 관계자는 “올해에도 고위험 선박을 우선 점검하는 등 국내 항만에 입항하는 외국적 선박에 대한 점검을 중점적으로 시행해 기준 미달 선박이 입항하지 못하도록 엄정하게 통제하겠다”라고 밝혔다.

손석호 기자

    • 손석호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북구지역과 검찰, 법원, 해양, 교육과 유통 및 금융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