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울역에 온 현송월, 곧바로 KTX탑승…시민들 '관심'

서울역 광장서 지하통로 통해 KTX 플랫폼으로 직행

연합   |   등록일 2018.01.21 11:5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 등 북한 평창 동계올림픽 예술단 공연을 위한 사전점검단이 21일 오전 서울역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하 점검단)이 방남한 21일 점검단 경유지인 서울역에서는 이들을 포착하려는 취재진의 취재 열기로 뜨거운 분위기가 연출됐다. 북한 점검단은 서울역 광장에서 하차한 후 최단 통로로 KTX 플랫폼까지 이동, 곧바로 열차에 탑승했다.

대형버스 2대에 나뉘어 탄 점검단은 경찰 순찰차와 사이드카 호위를 받으며 오전 10시23분 서울역에 도착했다.

버스 도착 약 5분 전 경찰 경비병력이 점검단의 KTX 플랫폼 진입 동선을 따라 서울역 광장을 가로지르는 긴 폴리스라인을 신속히 구성했다. 경찰은 돌발상황에 대비해 이날 서울역 일대에 9개 중대 720명을 배치했다.

점검단 도착 사실을 사전에 몰랐던 서울역 이용객들은 갑자기 폴리스라인이 등장하자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무슨 일이냐”고 묻기도 했다. ‘북한 점검단이 온다’는 말에 이들은 “맞다. 오늘 온다고 했지”라며 신기해했다. 대합실에서 열차를 기다리던 시민들의 눈길은 점검단 이동을 중계하는 TV 화면에 집중됐다.

서울역 옛 역사 앞에 설치된 차량 진입 방지용 말뚝(볼라드)은 점검단 도착 전 모두 철거된 상태였다. 평소 서울역 광장에 머물던 노숙인들도 이날 경찰 등의 협조요청에 따라 다른 곳으로 자리를 옮겼다.

버스가 광장에 정차한 뒤에도 문은 열리지 않은 채 잠시 시간이 흘렀다. 문이 열리기 전 일부 취재진이 카메라를 들고 버스에 가까이 붙었다가 현장에 투입된 사복 차림 요원들과 밀고 밀리며 몸싸움하는 등 버스 주변은 북새통을 이뤘다.

약 2분이 지난 오전 10시25분 버스 문이 열렸고, 이어 점검단 구성원들이 하나둘 차량에서 내리기 시작했다. 점검단을 이끄는 현송월 단장은 짙은 군청색 코드에 모피 목도리를 두른 채 입가에 옅은 미소를 띠고 플랫폼으로 향했다.

통상 KTX를 이용하려면 계단을 이용해 서울역 신역사로 올라간 뒤 다시 플랫폼으로 내려가야 하지만, 이날 현 단장 등 점검단은 평소 쓰이는 통로가 아닌 지하주차장 옆 출입구를 이용해 바로 플랫폼으로 향했다.

점검단은 이어 오전 10시50분 강릉으로 출발하는 KTX4071편 8호차에 올랐다. 현 단장 등이 탑승하는 모습을 촬영하고자 이곳에도 취재진이 몰렸으나 탑승 이후에는 객실 커튼이 내려져 안을 볼 수 없었다.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 등 북한 평창 동계올림픽 예술단 공연을 위한 사전점검단이 21일 오전 서울역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
강릉행 KTX는 평소 서울역 14번 플랫폼에서 출발하지만, 이날은 동선과 경호를 고려한 듯 주차장 입구에서 가까운 4번 플랫폼에 열차가 대기했다.

점검단과 우리 측 관계자들은 7∼8호차에 탑승했다. 경찰은 6호차와 7호차 연결 지점에서 취재진과 일반 승객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북 점검단은 앞서 이날 오전 9시 2분께 경기도 파주의 남북출입사무소로 연결되는 경의선 육로를 통해 군사분계선을 넘는 것으로 본격적인 1박 2일의 방남 일정에 돌입했다.

파주 통일대교에서부터 따라붙기 시작한 각 방송사 취재차량들은 점검단 버스가 자유로를 거쳐 서울시내로 진입해 서울역까지 이동하는 모든 구간을 앞서거니 뒤서거니 따라오며 치열한 취재경쟁을 벌였다.

경의선 육로가 열린 것은 2016년 2월 개성공단 전면 중단 이후 처음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북측 인사가 남측을 방문하는 것도 현 단장 일행이 최초다.

점검단은 이날 강릉에 도착하면 강릉아트센터를 둘러본 뒤 하루를 묵고, 22일 서울로 이동해 공연시설을 살펴본 뒤 북한으로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