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수원 ‘빛의 초대전, 낭만과 사랑의 화가 르누아르’ 특별전시

황기환 기자   |   등록일 2018.02.08 17:28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한수원은 오는 4월14일까지 본사 홍보전시관에서 컨버전스 아트 ‘빛의 초대전, 낭만과 사랑의 화가 르누아르’를 특별 전시한다.
한국수력원자력은 경주 본사 홍보전시관에서 지난 5일부터 4월 14일까지 컨버전스 아트 ‘빛의 초대전, 낭만과 사랑의 화가 르누아르’를 특별 전시한다고 밝혔다.

빛의 초대전은 모네, 고흐, 르누아르, 마네 등 4명의 인상주의 거장들을 주제로 1년간 진행되는 컨버전스 아트 전시회다.

한수원은 지난해 7월부터 6개월간 모네, 고흐전을 차례로 전시한 데 이어, 향후 4월 중순까지 르누아르전도 무료로 전시한다.

컨버전스 아트란 유명 화가의 작품과 삶을 VR(가상현실), 인터랙티브 등 디지털 기술을 이용해 관람객의 흥미를 높이는 예술과 기술의 융합을 말한다.

이번 전시는 인상주의 대표적인 화가 ‘르누아르’의 걸작으로 꼽히는 ‘아스니에르의 센 강변’, ‘불로뉴 숲에서 스케이트 타는 사람들’, ‘두 자매’, ‘피아노 치는 소녀들’ 등이 있어 주목된다.

특히 색채만으로 전체적인 음영과 생동감의 효과를 만들어냄으로써, 마치 작품들이 부드럽게 살아 움직이는 것 같은 아름답고 화사한 작품들을 통해 ‘그림은 눈을 즐겁게 하는 것이어야 한다’라는 그의 철학을 간접적으로 살펴볼 기회를 제공한다.

한수원 조석진 홍보실장은 “이번 전시회는 우수한 예술콘텐츠로 지역주민의 문화 만족도를 높이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수원은 지역과 함께하는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공헌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