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올림픽 성공 위해 국력을 하나로 모으자

연합   |   등록일 2018.02.08 18:2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9일 저녁 평창 올림픽스타디움 개막식을 시작으로 17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이번 올림픽에는 총 92개국에서 3천 명 가까운 선수들이 출전해 15개 종목에 걸린 306개의 메달을 놓고 경쟁한다. 동계올림픽 사상 최대 규모다. 대회 기간 70억 세계인의 눈과 귀는 자연스럽게 지구촌 축제가 열리는 대한민국과 평창으로 쏠릴 것이다. 대한민국이라는 국가브랜드를 전 세계에 알릴 절호의 기회다. 1988년 서울 하계올림픽을 치른 우리나라는 하계와 동계올림픽을 모두 개최하는 8번째 나라가 된다. 2002년 한일월드컵 축구대회와 2011년 세계육상선수권대회까지 치면 세계 4대 스포츠 행사를 치러낸 6번째 나라이기도 하다. 우리에겐 올림픽과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경제·사회적 도약을 일궈낸 경험이 있다. 세 번의 도전 끝에 유치한 이번 올림픽을 반드시 성공적으로 치러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강추위 탓인지 아직 대회 분위기가 한껏 달아오르지는 않은 듯하다. 나라 안팎의 도전도 만만치 않다. 남북 선수단의 한반도기 공동 입장, 여자 하키팀 남북단일팀 구성 등을 놓고도 논란이 빚어졌다. 북한은 개막식 전날 강릉에서 예술단 공연을 하고, 평양에선 대규모 건군절 열병식을 벌였다. 미국은 평창올림픽이 끝난 뒤 강력한 대북 경제제재를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평창올림픽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로 한반도 정세가 위중한 상황에서 열린다. 그래서 이번 올림픽은 안보 문제와 연결될 수밖에 없다. 정부는 ‘평화올림픽’을 지향하는 이번 대회가 북핵 문제 해결의 마중물이 될 수 있게 외교역량을 십분 발휘해야 한다.

정치권도 ‘평화올림픽’이냐, ‘평양올림픽’이냐를 다투는 소모적 논쟁을 중단하고 국론 결집에 앞장서야 한다. 적어도 올림픽 기간에는 정쟁을 자제하고 국론분열을 야기할 만한 언행을 삼가야 한다. 국회가 7일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결의문을 채택한 것은 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초청하고 이 전 대통령이 응하기로 한 것도 보기 좋은 일이다. 개최국의 현직 대통령과 대회를 유치한 전직 대통령이 개막식 단상에 나란히 서는 것은 의미가 있다. 당연히 그렇게 해야 하는 일이기도 하다. 반면 정치권이 8일 결의문의 잉크도 마르기 전에 국회를 파행시킨 것은 매우 유감이다. 결의안에는 올림픽 대회를 이념적 대립의 도구로 삼지 말고, 정치적 공방과 갈등을 자제한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 전쟁 중에도 싸움을 중단하는 것이 올림픽 정신이다. 평창은 특정 정당이나 정파의 것이 아니라 국민 모두의 것이 되어야 한다. 여야 모두 결의문을 꺼내 다시 읽어보기 바란다.

정부와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도 실무 준비와 대회 운영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당장 식품위생에서 문제가 생겼다. 올림픽 일정을 관리하는 보안업체 직원과 순찰업무에 투입된 여경 등 수십 명이 노로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특히 안전과 방역 문제에선 한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한다. 여기서 문제가 생기면 그동안 기울인 노력이 수포가 되기 쉽다. 이번 대회에는 5세대 이동통신(5G), 사물인터넷(loT),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초고화질 영상(UHD) 등 첨단 서비스도 선보인다. 대한민국의 강점인 첨단 정보통신(ICT) 기술을 세계에 과시하는 무대로 활용해야 한다. 우리는 싸우다가도 힘을 모아 국가적 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러낸 경험이 있다. 1988년 서울올림픽 때도 그랬고 2002년 월드컵 때도 그랬다. 평창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힘과 지혜를 하나로 모아야 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