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졸채용 확대 실력으로 인정받는 사회돼야

경북일보   |   등록일 2018.02.08 18:2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구미정보고등학교(옛 구미여상) 학생 9명이 지난해 싱가포르 현지에 취업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한다. 경상북도교육청의 예산지원을 받아 학생 10명, 인솔교사 1명이 간다. 학생들은 싱가포르 MDIS 대학에서 두 달간의 어학교육을 받고 한 달의 기간 싱가포르 현지 기업에 구직 활동을 펼쳐 9명의 학생이 취업에 성공했다. 학생들은 파리바게뜨 싱가포르지사, 싱가포르 현지 기업, 싱가포르 대형쇼핑몰에 근무하게 된다. 이 학교는 2013년 중국을 시작으로 2014년부터 4년째 싱가포르에 학생을 파견하고 있다.

지역 내 고등학교들이 학생들의 취업에 노심초사하고 있다. 구미 전자공업고등학교도 지난해 한국전력과 삼성전자 공채시험 합격자를 대거 배출했다. 구미전자공고에 따르면 한국전력(20명)을 비롯한 공기업(31명), 삼성전자(56명), 삼성디스플레이(5명), 현대자동차(6명), 포스코(5명), 기타 대기업(14명)에 입사가 결정됐으며 글로벌 중견·기술 강소기업에도 72명이 합격했다. 교육부가 발표한 지난해 졸업한 구미전자공고 마이스터 5기생들의 취업유지율은 98.5%로 전국 최고수준이다.

최근 4년간 전국시도교육청 고졸 채용 현황을 살펴보면, 2012년 1.7%, 2013년 1.9% 2014년 1.5% 2015년 2%로 비율은 해마다 조금씩 나아졌지만, 너무나 미미했다. 그동안 대구·경북 교육청의 고졸 졸업자 채용이 전국 평균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난 것에 비하면 이들 학교의 취업은 반가운 소식이다.

고졸 채용 확대는 학력에 따른 차별과 학벌 지상주의를 타파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고 할 수 있다. 공공기관 채용의 20% 이상을 고졸자로 뽑고 비중을 차차 늘려 40%를 채우겠다고 했다. 박근혜 정부 때는 고졸자가 공무원으로 채용되거나 공공기관·공기업에 들어갈 수 있는 직무와 직렬을 확대하는 내용의 고졸취업 활성화 방안을 내놓기도 했다.

고졸 채용은 학력이나 스펙이 아니라 실력으로 인정받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 바른 방향이라는 사회적 공감대가 있다. 대학입시에만 매달리는 비정상적인 교육열과 학력 인플레이션 현상으로 인한 부작용도 치유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다. 고졸 채용 확대가 제자리를 잡을 수 있게 당국이 의지를 갖고 추진해야 할 것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