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8명, 드디어 데뷔" KBS ‘더유닛’ 3.5% 종영

연합   |   등록일 2018.02.11 15:45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KBS 제공]
150여일의 대장정이 끝나고 데뷔할 18명이 선택됐다.

11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10분부터 이날 0시 23분까지 방송한 KBS 2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더유닛’ 마지막회의 시청률은 3.5%-3.5%로 집계됐다.

최종회는 생방송으로 진행됐으며, 지금까지 4개 미션을 통과한 36명의 참가자가 시청자의 실시간 문자 투표와 온라인 투표를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쳤다. 데뷔자로는 ‘유닛G’ 1위를 차지한 소나무 의진과 ‘유닛B’ 1위인 유키스 준을 비롯해 총 18명이 낙점됐다.

지난해 여름 큰 인기를 얻은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에 힘입어 후속 격으로 나온 ‘더유닛’은 한번 데뷔했지만,성공을 거두지 못한 아이돌 멤버들과 데뷔에 어려움을 겪는 신인들에게 기회를 준다는 콘셉트로 눈길을 끌었다.

스피카 양지원 등 대중에 꽤 알려진 아이돌 멤버들도 모든 것을 내려놓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모습을 보여 감동을 안겼다. 비를 비롯한 ‘선배 군단’도 격려 위주의 멘토링을 하면서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들처럼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일이 없었다.

이렇듯 ‘더유닛’은 오디션 프로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는 의의를 강조했지만, 오디션 특유의 ‘악마의 편집’이 없었던 탓인지 시청률과 화제성 면에서는 큰 재미를 보지 못하고 퇴장했다.

한편, 이보다 앞선 오후 시간대 방송한 KBS 2TV ‘불후의 명곡’은 3.8%-5.6%, MBC TV ‘세모방:세상의 모든 방송’은 2.5%-3.8%의 시청률을 보였다. 오후 9시대 tvN 주말극 ‘화유기’는 4.4%(유료플랫폼), 오후 11시대 JTBC 금토극 ‘미스티’는 4.614%였다.

전날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긴 남자 쇼트트랙 1천500m 결승을 비롯해 굵직한 올림픽 경기 중계가 많았던 탓에 KBS 2TV 주말극 ‘황금빛 내 인생’과 MBC TV 예능 ‘무한도전’, SBS TV 예능 ‘백년손님’ 등 다수 프로그램이 결방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