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람소리에도 '깜짝'…되살아난 지진공포

[르포] 규모 4.6 지진…포항 흥해지역 주민들

류희진 수습기자   |   등록일 2018.02.11 20:2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11일 오전 5시 3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서쪽 5km 지역에서 규모 4.6 여진이 발생했다. 이날 흥해실내체육관에서 한 아이와 할머니가 꼭 안고 있다. 윤관식기자 yks@kyongbuk.com
“지진 발생 이후 하룻밤에 몇 번씩 잠을 깨 제발 하루만 편안하게 자봤으면 좋겠심더….”

11일 포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해 또 다시 흥해 주민들이 불안에 떨었다.

흥해체육관에는 149가구 312명의 주민들이 3개월째 임시로 머물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15일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인해 집 파손 등의 피해로 원래 살던 곳에서 더 이상 살 수가 없다고 결정한 사람들이다.

흥해체육관에서 생활하는 A(62·여)씨는 이날 오전 5시 3분께 지진이 났을 당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체육관 내부 1층에 위치한 화장실에서 나오는 와중에 갑자기 지축이 뒤흔들려 매우 놀랐기 때문이다.

A씨를 발견한 같은 체육관에서 생활하던 한 남성이 심폐소생술을 했고 뒤이어 현장에 도착한 구급대원들의 응급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의식을 회복했다.

이번 달에만 벌써 14차례의 여진을 겪은 주민들은 언제 끝날지 모를 이재민 생활에 지친 기색이 역력하다.

특히 이날 발생한 지진은 지난해 11월 15일 강진 이후 최대 규모의 여진이란 것을 아는지 멋모르고 뛰어다니며 웃음 짓던 아이들마저 조용히 텐트에서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주민 박 모(68·여) 씨는 “지난해 11월 지진부터 지금까지 이명이 들리고 어지럼증이 낫지 않아 병원을 다니며 처방받은 약을 3개월째 복용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지진으로 인해 이주 판정을 받고 포항시 북구 양덕동의 다세대 주택 건물로 이사한 주민 김 모 (60·여)씨는 “새 집에서 지내더라도 지진동을 느끼고 나니 무서워서 옷도 챙겨 입지 못하고 미친 듯이 도망 나왔다”고 도피 당시를 설명했다.

흥해체육관을 나와 주택단지를 돌아다녀도 사람의 모습은 찾기 어려울 정도로 한산했다.

흥해읍 학성리 주민 최 모(57) 씨는 지진이 발생하자 마을 주민들 대다수가 차를 타고 마을을 벗어났다고 말했다.

주민 김 모(69) 씨는 “집에 뇌경색을 앓고 있는 부인이 있다”며 “막상 지진이 닥치니 도망치지 못하고 부인만 끌어안고 있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만난 흥해읍 주민들은 지진으로 인한 추가피해 발생 여부와 앞으로 발생할지도 모르는 더욱 강력한 여진을 걱정한다.

포항시는 지진 트라우마로 고생하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이날 흥해체육관에 심리상담사를 추가로 배치했다.

정연대 포항시 복지국장은 “적십자 등 여러 기관·단체의 협조를 통해 계속해서 이재민들의 식사 지원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정밀안전점검결과가 나와 흥해읍 주민들이 안정을 찾을 때까지 대피소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

    • 류희진 기자
  • 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남구지역과 사건,사고,의료,환경,교통 및사회단체를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