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문화재단, 설 명절맞이 전통국악공연 개최

16~17일 오후 4시 경주교촌한옥마을에서

황기환 기자   |   등록일 2018.02.12 10:0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주문화재단은 설 연휴를 맞아 오느 16일, 17일 이틀간 경주교촌한옥마을에서 ‘2018 경주국악여행 설 명절맞이 특별공연’을 진행한다.
설 연휴를 맞아 경주를 찾는 관광객들은 다양한 전통국악공연을 체험할 수 있다.

(재)경주문화재단은 오는 16일과 17일 이틀간 오후 4시 경주교촌한옥마을에서 ‘2018 경주국악여행 설 명절맞이 특별공연’을 개최한다.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 연휴를 맞아 귀성객과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2018 경주국악여행 설 명절맞이 특별공연’은 16일 국악그룹 길, 전통예술원 두두리의 북춤, 검무, 팝송 메들리, 모듬북 연주 등 ‘신명나는 타악 퍼포먼스’ 공연이 펼쳐진다.

또한 17일에는 신라선예술단과 가람예술단이 준비한 퓨전 실내악, 신모듬, 가야금 병창으로 꾸며지는 ‘우리가락 한마당’이 진행된다.

교촌한옥마을의 고즈넉한 풍경과 어우러지는 신명 나는 전통국악공연은 오랜만에 고향을 찾는 귀성객과 관광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2018 국악여행은 벚꽃시즌이 한창일 오는 4월 7일부터 대장정에 돌입해 보문수상공연장과 주요역사유적지를 중심으로 펼쳐진다.

경주국악여행은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가곡 보유자 박덕화, 흥부가 보유자 정순임, 가야금병창 보유자 후보 주영희님을 비롯한 무형문화재급과 실력 있는 신진국악예술단체 등 경주에서 활동하는 국악인들이 만들어가는 대표적인 전통문화 콘텐츠이다.

(재)경주문화재단 김완준 대표이사는 “우리의 멋이 살아있는 교촌한옥마을에서 우리의 소리와 몸짓을 느껴보는 것은 명절을 맞아 매우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