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카자흐스탄서 8477억 규모 도로사업 수주

한국도로공사-SK건설 공동 실시

박용기 기자   |   등록일 2018.02.12 21:0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홍두표 한국도로공사 사업본부장이(앞줄 왼쪽) 카자흐스탄 투자개발부장관(앞줄 오른쪽)과 알마티 순환도로 건설사업 실시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도로공사 제공
한국도로공사와 SK건설이 8477억 원 규모의 카자흐스탄 도로투자사업을 공동 수주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7일 카자흐스탄 정부가 발주한 ‘알마티 순환도로 건설사업’ 수주에 성공해 실시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는 알마티시 인구증가에 따른 교통 혼잡을 해소할 목적으로 설계속도 시속 150㎞, 길이 66㎞의 왕복 4~6차로이다.

중국과 유럽을 연결하는 일대일로(新 실크로드) 도로의 일부이기도 하다.

한국도로공사, SK건설, 터키 건설업체 2곳(Alarko, Makyol)으로 이루어진 컨소시엄은 올 4월부터 4년간 이 도로를 건설해 16년간 운영 및 유지관리를 맡게 된다.

한국도로공사는 도로 운영유지관리와 자문을 한다.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중국 등 글로벌 기업들과 치열한 경쟁을 벌인 가운데 4000km가 넘는 고속도로를 운영·유지 관리해온 한국도로공사만의 노하우가 수주에 큰 역할을 했다.

또한 한국·터키기업 컨소시엄이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2016년 3월부터 계속된 협상 과정에서 국토교통부, 외교부 등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도 한몫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P(Availability Payment) 방식의 민간투자 사업으로 금액만 7억3700만 달러(8477억 원)다.

AP 방식은 교통량과는 관계없이 적정 도로 수준을 유지하면 발주처가 대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수주업체 입장에서는 안정적으로 대금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이 사업은 민관협력투자방식으로 참여해 수주한 국내 최초의 중앙아시아지역 도로 분야 사업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며 “사업 기간 우리나라 도로기술력을 널리 알려 국내 기업들의 중앙아시아 지역 진출의 문을 넓히는 역할도 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